상단여백
HOME 축산기계 포토
축산원, ‘한국형 씨돼지’ 10마리 선발‘돼지개량 네트워크 구축사업’ 통해 개량효과 높여
농촌진흥청은 ‘돼지개량 네트워크 구축사업’을 통해 유전능력이 뛰어난 한국형 씨돼지로 ‘두록(부계)’ 4마리, ‘요크셔(모계)’ 4마리, ‘랜드레이스(모계)’ 2마리 총 10마리를 선발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번에 선발된 랜드레이스(모계) 씨돼지.

농촌진흥청은 ‘돼지개량 네트워크 구축사업’을 통해 유전능력이 뛰어난 한국형 씨돼지로 ‘두록(부계)’ 4마리, ‘요크셔(모계)’ 4마리, ‘랜드레이스(모계)’ 2마리 등 총 10마리를 선발했다고 밝혔다.

우리나라는 일반적으로 비육돼지를 생산하기 위해 3품종을 활용한다. 아비 쪽은 빠른 성장률을 유지하기 위해 ‘두록’ 품종을, 어미 쪽은 생존 새끼 수를 많이 얻기 위해 ‘요크셔’와 ‘랜드레이스’ 교잡종을 쓴다.

이번에 선발한 아비 쪽 ‘두록’ 씨돼지의 90kg 도달일령 육종가를 종합적으로 평가했을 때 참여 종돈장(씨돼지 농장) 전체 씨돼지 평균보다 17일 빨랐다.

어미 쪽 ‘요크셔’ 씨돼지는 생존 새끼 수에 대한 육종가가 참여 종돈장 전체 씨돼지 평균보다 2.5마리 많았고, ‘랜드레이스’ 씨돼지는 1.1마리 많았다.

이번에 선발한 씨돼지는 돼지개량 네트워크 구축사업 인공수정센터로 지정된 ㈜도드람양돈서비스 정읍센터에 입식되어 협력 종돈장의 씨돼지 생산에 활용된다.

2008년 시작된 돼지개량 네트워크 구축사업은 현재 16개 씨돼지 농장과 돼지 인공수정 센터 3곳이 참여하고 있다. 돼지개량 네트워크 구축사업을 진행하면서 유전능력 평가를 도입한 2013년부터 선발된 ‘두록’ 씨돼지에 의해 생산된 새끼돼지의 90kg 도달일령이 2021년까지 매년 0.52일씩 단축되는 성과를 냈다.

이번 한국형 씨돼지 10마리 선발에 이어 12월에 10마리를 추가하여 올해 총 20마리를 선발할 예정이다.

임기순 국립축산과학원 가축개량평가과장은 “한국형 씨돼지의 유전능력 개량이 효과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아비 쪽 씨돼지에 도체품질 관련 형질을 추가하고, 유전체 선발 등 첨단기법을 적용하는 방안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은지 기자  stylett77@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