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기계 포토
마늘·양파 한번에 10톤 건조장치 선보여농진청·서산시농업기술센터 공동개발···농가 현장실증시험

마늘·양파 한번에 10톤 건조장치 선보여

농진청·서산시농업기술센터 공동개발···농가 현장실증시험
좁은 면적서 균일한 건조가능해···내년부터 농가 시범보급
 
농촌진흥청은 많은 양의 마늘과 양파를 한 번에 예건할 수 있는 장치 현장연시회를 지난 6일 충남 서산에서 개최하고 내년부터 영농현장에 시범보급하기로 했다.

농촌진흥청은 많은 양의 마늘과 양파를 한 번에 예건할 수 있는 장치 현장연시회를 지난 6일 충남 서산에서 개최하고 내년부터 영농현장에 시범보급하기로 했다.

마늘과 양파는 우리나라 국민 식생활에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채소이다. 5~6월 수확해 저장하기 전 반드시 잘 말려야 하므로 비닐온실이나 창고, 수확이 끝난 논밭 등을 건조장소로 활용하고 있다.

비닐온실 바닥에 깔거나 창고에 쌓아놓고 바람을 쐐 말리는 방법은 넓은 공간을 차지하기 때문에 한 번에 많은 양을 처리하기가 어렵다. 또한 논이나 밭에 펼쳐 놓고 말리면 소나기, 장마 등 날씨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

서산시농업기술센터는 많은 양의 마늘과 양파를 날씨에 구애받지 않고 건조할 수 있는 ‘차압식 마늘·양파 예건장치’를 고안해 제작했고, 농촌진흥청은 사용자 안전을 고려해 팬 안전망 설치, 건조 중 장치 이상 발생 시 경고음 발생 장치 부착, 공기 흐름 개선용 팬과 팬 사이 분리판 설치 등 장치의 성능을 개선했다.

농촌진흥청은 차압식 마늘·양파 예건장치를 영농현장에 안정적으로 보급하기 위해 재배농가에서 현장 실증시험을 진행했다.

차압식 마늘·양파 예건장치는 송풍기, 팰릿, 비닐, 차광막으로 구성돼 구조가 간단하다. 또한 재배지나 온실 안에 손쉽게 설치할 수 있고 설치와 해체, 보관이 매우 간편하다.

우선 송풍기 뒤쪽 땅바닥에 비닐과 팰릿을 깔고 마늘이나 양파를 쌓은 다음 비닐과 차광막으로 옆과 위를 감싸 밀폐한 뒤 송풍기 반대쪽은 열어둬 공기가 통하게 한다.

송풍기가 작동하면서 뒤쪽에 쌓아놓은 마늘이나 양파에서 공기를 빨아내면 압력 차가 발생해 옆과 위를 덮은 비닐이 쌓아둔 마늘이나 양파에 밀착되고 송풍기 반대쪽 열어둔 곳을 통해 건조한 바람이 들어간다.

기존에는 마을, 양파를 겹겹이 쌓거나 건조 중간에 뒤집어야 하는 문제로 고르게 건조하지 못했지만, 이 장치를 이용하면 마늘 10톤(약 0.66㏊ 생산량), 양파 10톤(약 0.17㏊ 생산량)을 바닥면적 26㎡에서 균일하게 건조할 수 있다. 또한 일반 건조방법보다 품질이 좋아 마늘의 경우 지난해 기준 kg당 700원 더 높게 수매가가 책정됐다.

농촌진흥청은 내년부터 영농현장에 장치를 시범보급해 마늘, 양파 재배농가의 어려움을 해결하고, 수확 후 저장 전 건조가 필요한 다른 작물을 대상으로 적용 범위를 넓혀나간다는 계획이다.

손재용 농촌진흥청 수확후관리공학과장은 “현장 맞춤형 농업기술에 중점을 두고 영농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농업인이 필요로 하는 기술개발과 보급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김은지 기자  stylett77@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