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기계
축단협, ‘축산생존권 사수 非對委’ 출범정부 무관세 수입축산물 증량결정에 총궐기 집회추진
(궐기하는 일러스트 이미지 사진)축단협은 정부의 일방적인 수입축산물 무관세 강행을 저지하기 위해 이달 20일 ‘축산 생존권 사수 비상대책위원회’를 출범하고, 비대위원장으로 전국한우협회 감삼주 회장을 만장일치로 추대했다.

축단협은 정부의 일방적인 수입축산물 무관세 강행을 저지하기 위해 이달 20일 ‘축산 생존권 사수 비상대책위원회’를 출범하고, 비대위원장으로 전국한우협회 감삼주 회장을 만장일치로 추대했다.

정부는 지난 8일 고물가 부담경감을 위한 민생안정 방안으로 주요 축산물에 대한 할당관세 적용과 물량을 증량하기로 결정한바 있다. 이에 따라 쇠고기(10만톤), 닭고기(8.25톤), 돼지고기(7만톤), 분유류(1만톤)가 연내 무관세로 적용돼 수입될 예정이다. 이로 인해 국내산 축산물의 경우에는 수입이 증량되는 만큼 소비감소가 불가피해 가격하락과 자급률 폭락이 예상되고 있다.

비대위는 이에 대해 “축산물 생산비의 50% 이상을 차지하는 사료가격은 해외곡물가 상승으로 인해 40% 이상 폭등해 농가는 생산비에도 못미치는 가격에 출하하고 있지만 정부는 장바구니 물가안정을 이유로 축산농가의 일방적인 희생을 강요하고 있다”며 정부의 일방적인 수입축산물 무관세 강행을 규탄하고 나섰다.

비대위는 비대위 출범을 통해 축산 현안에 발빠르게 대처하고, 국내 축산농가의 정당한 요구를 관철하기 위한 활동을 전개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김삼주 비대위원장은 “물가안정을 빌미로 수입축산물 무관세 조치는 식량주권을 포기하는 것”이라며, “축산농가의 생존권을 지키고 국내 축산물의 자급률을 사수하기 위한 축산인 총궐기 집회를 추진하겠다”고 강한 의지를 밝혔다.

신두산 기자  sds3766@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