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기계
한우산업, 탄소중립 지원법안 추진이원택 의원, 한우산업 경쟁력강화 지원법 대표발의

지속 가능한 축산환경과 한우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제정법이 발의됐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이원택 의원(사진)은 기후위기 대응 축산분야 탄소중립 정책에 따른 농가지원을 위해 ‘탄소중립에 따른 한우산업의 건전한 발전과 전환을 위한 지원법’을 대표 발의했다.

이 의원이 대표발의한 ‘탄소중립에 따른 한우산업의 건전한 발전과 전환을 위한 지원법’은 탄소중립 실현과정과 환경변화에 따른 한우산업의 경쟁력 강화 등을 목적으로, △농식품부장관은 5년마다 한우산업발전을 위한 종합계획 수립 △한우산업발전협의회 설치 △한우농가 탄소저감을 위한 경축순환 농업 전환 △한우수급정책 수립 △한우 품질개선 및 유통활성화를 위한 조치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현재 한우산업은 2001년 쇠고기 수입자유화 및 미국, 호주, 유럽 등과의 자유무역협정 체결 이후 자급률 저하 및 농가호수 급감 등으로 생산기반이 지속적으로 약화되고 있으며, 2026년에 시행되는 관세화 제로화 이후 급격한 자급률 저하 및 사육기반 약화가 불가피할 것으로 우려되는 상황이다.

또 축산분야의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온실가스 배출저감, 분뇨의 에너지화 등 저탄소 축산구조로의 전환이 요구되고 있는 바, 이를 위한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다.

이원택 의원은 “한우산업의 건전한 발전과 전환을 지원하기 위한 법률안을 별도로 제정해 한우산업의 발전 및 전환을 위한 기반을 조성해야 한다”고 밝히고, “한우의 수급조절, 도축·출하 장려금지원, 경영개선자금 지원 등 실질적인 지원책을 마련해 한우산업의 발전을 도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은지 기자  stylett77@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