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기계 포토
한농대, ‘스마트 벌통’ 연구 나서태양광 이용 탄소저감형 벌통···한화그룹과 MOU
태양광 전력 스마트 벌통은 한화그룹이 제작한 국내 최초 태양광 전력활용 탄소저감형 벌통이다. 태양광 모듈에서 전력을 생산하고, 이를 통해 벌통 내 온도, 습도, 물과 먹이 현황 등을 제어·관리할 수 있는 스마트 시스템이 적용돼 있다.

한국농수산대학교와 한화그룹이 세계 꿀벌의 날(5월20일)을 맞아 태양광 전력 스마트 벌통(Solar Beehive)을 한농대에 설치하고, 이를 본격적으로 가동하기 위한 오픈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태양광 전력 스마트 벌통은 한화그룹이 제작한 국내 최초 태양광 전력활용 탄소저감형 벌통이다. 태양광 모듈에서 전력을 생산하고, 이를 통해 벌통 내 온도, 습도, 물과 먹이 현황 등을 제어·관리할 수 있는 스마트 시스템이 적용돼 있다.

한농대에 시범적으로 설치한 태양광 전력 스마트 벌통에는 약 4만마리 꿀벌이 서식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해 교내 실습용 과일나무와 주변식물 수분에 도움을 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이를 통해 생산된 꿀벌생육 및 활동데이터는 꿀벌 개체수 관련 연구에 활용할 예정이다.

이를 시작으로 앞으로 한농대와 한화그룹은 꿀벌교육 및 연구에 관한 협력 관계를 꾸준히 유지해 나가기로 했으며, 이를 위해 5월11일 상호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한농대 산업곤충전공 김혜경 교수는 “태양광 전력 스마트 벌통을 교육 및 연구에 활용함으로써 디지털 농업교육을 강화해 나갈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탄소저감 및 환경보존에도 이바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두산 기자  sds3766@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