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유통 지역
경북, 스마트팜 통합관제시스템 컨설팅데이터 기반 스마트농업 비대면 컨설팅 기반구축 나서
경북농업기술원은 데이터 기반 스마트농업을 실현하기 위해 ‘스마트팜 통합관제시스템 비대면 컨설팅 기반구축’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달 27일 열린 착수보고회 모습

경북농업기술원은 데이터 기반 스마트농업을 실현하기 위해 ‘스마트팜 통합관제시스템 비대면 컨설팅 기반구축’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도내 스마트팜 농가의 농산물 품질 및 수량 향상을 위한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하기 위한 것이다.

지난달 27일 착수보고회를 개최해 사업추진에 관한 전반적인 사항을 토의하고, 실제 현장에서 스마트팜 농가를 지도하는 시군농업기술센터 직원들의 의견을 수렴했다.

이번에 개발될 시스템의 주요기능은 △농업빅데이터 구축을 위한 온실환경데이터 수집체계 마련 △스마트팜 통합관제시스템 구축 △ICT융복합 비대면 멀티컨설팅 시스템 개발 △참여농가 전용 모바일 웹서비스 개발 △인공지능(AI) 수확량 예측시스템 개발을 위한 장비보급 등이다.

스마트팜 농가의 온실 내 온도와 습도 등 수집된 생육환경 빅데이터를 인공지능(AI)을 활용분석해 수확량을 예측하고 농가별 맞춤형 컨설팅을 지원함으로써 농가에 실질적인 도움을 준다는 계획이다.

또한 이상기상(한파, 폭설 등) 및 시설장비 오작동으로 인한 온실내 이상환경 발생시 위험경보 메시지를 실시간으로 제공해 돌발상황 대처 및 안정적인 영농활동을 할 수 있도록 하고, 생육환경 데이터를 종합적으로 분석해 문제 농가를 찾아 농장별 맞춤 컨설팅을 제공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올해는 시범적으로 딸기, 토마토, 오이, 참외 4작목을 대상으로 시스템을 구축하고, 향후 대상작목을 확대해 나간다는 복안이다.

신용습 경상북도농업기술원장은 “스마트팜은 이상기후, 노동인구 및 농지감소 등 국내농업이 직면한 다양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안으로, 스마트팜 농가수는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데이터 기반 스마트농업이 실현되면 농업에 대한 젊은 세대의 진입장벽을 낮춰 농촌 인력부족, 고령화 문제 등을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신두산 기자  sds3766@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