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기계
대동, 카이스트와 모빌리티 연구센터 설립2025년까지 차량제어기술로 모빌리티 핵심기술 탑재목표
대동이 카이스트와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스마트 모빌리티 플랫폼 사업의 핵심역량 강화에 나섰다. 지난달 29일 연구센터 운영 협약식 모습

대동이 카이스트와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스마트 모빌리티 플랫폼 사업의 핵심역량 강화에 나섰다.

대동은 자동화·전동화·지능화 등의 스마트 모빌리티 핵심기술력 강화와 제품개발을 위해 카이스트와 공동운영하는 대동-카이스트 모빌리티 연구센터를 설립하고 ,여기서 우수 인력확보 및 육성을 통해 대동그룹의 미래 사업에 필요한 핵심역량의 연구개발 허브로 발전시킨다는 계획이다.

연구센터에는 로봇공학, 지능형 메카트로닉스의 권위자인 카이스트 김경수 교수(기계공학과)가 센터장을 맡고 대동과 카이스트의 모빌리티 연구원으로 구성된 연구팀을 구성해 전동 파워트레인(Power train) 제어기술, 자율주행 기술, 차량통합제어기술 등 스마트 모빌리티 기술을 집중 연구개발한다.

또한 카이스트의 기계공학과 및 조천식 모빌리티대학원 등 모빌리티 관련 학과들과 협력을 적극 확대해 연구성과를 높이고 우수 인재도 확보한다는 복안이다. 여기에 대동모빌리티, 대동기어 등 모빌리티 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계열사 임직원도 연구센터의 일원으로 연구기회를 부여해 우수 인력을 육성하면서 그룹 모빌리티 역량을 극대화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대동은 글로벌 스마트 모빌리티 플랫폼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핵심기술과 우수인력 확보뿐 아니라, 2025년까지 순차적으로 AI기술을 탑재한 전동 제로턴모어(승용잔디깎기), 원격관제와 자율주행이 가능한 전동 다목적운반차와 라스트마일의 핵심 모빌리티로 부상할 LSV(Low Speed Vehicle) 등을 개발해 국내외 시장에 런칭할 계획이다.

원유현 대표이사는 모빌리티 사업에 대한 공격적인 투자로 글로벌 탑 브랜드로 도약할 수 있는 원동력을 만들고자 한다, “카이스트와의 모빌리티 공동연구는 핵심기술 강화와 차세대 첨단제품 라인업 구축에 있어 큰 성과를 기대할 수 있는 산학협력 모델로 앞으로도 대동은 전략적 파트너들과 함께 성장해나갈 수 있는 모빌리티 협력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신두산 기자  sds3766@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