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기계
애그테크 산업, 활성화 정책 필요KREI, 성장가능성과 도입선호도 높아 정책마련 서둘러야
애그테크 산업의 성장가능성과 도입선호도가 높아 정책마련을 서둘러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어 관심을 끌고 있다.

애그테크 산업의 성장가능성과 도입선호도가 높아 정책마련을 서둘러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어 관심을 끌고 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KREI)은 ‘애그테크산업 활성화 방안’ 연구를 통해 애그테크산업의 가능성과 한계를 살펴보고, 이에 대한 정책방향과 대응방안을 제시했다.

연구를 진행한 김용렬 선임연구위원은 “농업과 첨단기술과의 융복합화가 지속되고 있는 시기에 국내 애그테크 분야의 활성화를 통해 농업의 지속가능성 향상과 효율화 증대를 목표로 하는 첨단화와 스마트화를 가속화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애그테크(AgTech)는 농업(Agriculture)과 첨단기술(Technology)을 결합한 합성어로, 연구진은 애그테크산업을 기술 성격에 따라 농업생산 부문과 그린바이오 부문으로 구분하여 분석했다. 농업생산 부문에서 글로벌시장 경종 부문 자동화 기기 산업규모는 2017년 24억8500만 달러에서 2019년 31억9500만 달러로 연평균 13.4% 증가했으며, 2025년에는 79억4400만 달러로 연평균 13.9%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또한 세계 스마트팜 관련 기기 산업규모는 2017년 7억4800만 달러에서 2019년 8억9900만 달러로 연평균 9.6% 증가했으며, 2025년에는 13억3000만 달러로 연 평균 7.6%의 증가세를 예상했다.

그린바이오 산업에 해당하는 주요 부문은 생물기반 농업투입재, 종자, 동물백신, 관련 서비스 등이며, 이 부문 산업규모는 2017년의 7107억 달러에서 2020년 9283억 달러로 연평균 9.4% 증가했다. 그린바이오 산업은 향후 꾸준한 산업규모 성장이 예상돼 2025년에는 1조3454억 달러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처럼 성장가능성이 높은 애그테크산업이지만, 국내 애그테크산업의 기술 수준에 대해 농업인은 대체로 최고기술보유국가 대비 50% 미만, 전문가는 60% 미만으로 국내 기술 수준이 매우 낮은 것으로 평가했다. 하지만 농업인들의 애그테크산업 관련 제품을 향후 도입해 활용할 의향이 있다고 답변한 농업인이 80%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농업용 드론, 농업용 센서 등과 같이 범용적으로 사용할 수 있고, 가격이 비교적 저렴하고, 노동력 절감에 유용한 분야를 중심으로 도입을 우선시하는 것으로 분석됐으며, 국내산 제품에 대한 선호도도 높게 조사됐다.

김 선임연구위원은 애그테크산업 활성화를 위한 세 가지 기본 방향을 제시했다. 첫째, 탄소중립, 기후변화, 고령화 등에 따른 농업의 거시적 환경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첨단기술인 애그테크를 활용해야 하며, 둘째, 농업 현장에 애그테크가 활발히 적용될 수 있도록 진입장벽을 낮춰 현장적용성을 높이고, 마지막으로 애그테크산업 발전을 위한 건전한 생태계 구축을 통해 선순환 구조를 확립할 것을 주문했다. 특히 인력, 자금, 기술이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도록 ‘애그테크산업 혁신클러스터’를 조성하고, 기업, 연구기관, 공공기관, 금융기관 등이 협력할 수 있는 거버넌스 체계를 구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두산 기자  sds3766@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