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기계
트랙터 ‘보호구조물 가상시험’ 국가표준 채택물리적 파괴시험 대체로 업체 비용절감·수출인증 유리
촌진흥청은 한국농업기술진흥원, 한국농기계공업협동조합, 국내 트랙터 생산업체와 공동으로 보호구조물 가상시험 방법을 개발해 지난달 국가표준으로 채택됐다고 밝혔다. 사진은 트랙터의 보호구조물.

트랙터 보호구조물 시험을 물리적 시험에서 가상시험으로 대체할 수 있게 됐다.

농촌진흥청은 한국농업기술진흥원, 한국농기계공업협동조합, 국내 트랙터 생산업체와 공동으로 보호구조물 가상시험 방법을 개발해 지난달 국가표준으로 채택됐다고 밝혔다. 이 시험 방법은 물리적 시험과 최대한 똑같이 재현할 수 있도록 구현됐으며, 최대 변형량이 물리적 시험과 비슷한 80% 이상으로 높은 정확도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호구조물은 넘어짐이나 추락사고가 발생했을 때 운전자의 생명을 보호하기 위한 장치이다. OECD 회원국들은 OECD 농림업용 트랙터 표준시험 코드의 보호구조물 시험방법과 기준에 따라 보호구조물을 부착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그동안 OECD 보호구조물 시험은 물리적 파괴시험으로 진행됐기 때문에 시험용 보호구조물 설치에 필요한 비용, 인력, 시간이 많이 소요됐다.

이를 줄이기 위해 OECD는 2017년 보호구조물 가상시험 방법 도입 논의를 시작한바 있다. 보호구조물 가상시험 방법을 국가표준으로 채택한 나라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우리나라가 처음이다.

우리나라의 보호구조물 가상시험이 OECD에서 표준화 될 경우 국내 업체가 농업기계를 수출할 때 이 절차에 따라 인증 받을 수 있게 돼 비용과 시간 절감면에서 유리해진다. 가상시험 기술을 보유하지 못한 경우에는 현재처럼 물리적 시험을 하거나 가상시험 기술을 보유한 외국 시험기관에 의뢰해야 하는 불편을 겪을 수밖에 없다.
조한진 농기계조합 차장은 “이번 표준은 기존의 물리적 시험과 차원이 다른 표준으로 미래의 표준개발 방향을 제시했다고 볼 수 있다”며, “앞으로 국제표준으로 채택된다면 제조업체의 비용, 인력, 시간 절감효과를 가져올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병갑 농진청 재해예방공학과장은 “세계무역기구(WTO)의 TBT협정(무역거래의 기술장벽 제거협정)은 기술규정을 도입할 때 국제표준이 있는 경우에 국제표준을 사용하도록 규정하고 있어 이번에 채택된 국가표준을 국제표준화기구(ISO)와 OECD의 국제표준으로 제안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은지 기자  stylett77@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