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기계
가축분뇨 발전폐열 이용 시설온실 무상공급가축분뇨 에너지화시설의 폐열, 난방온수로 활용가치 커
농식품부는 지자체 및 공공기관과 협업해 가축분뇨 에너지화시설에서 버려지는 발전폐열을 활용해 인근 시설원예 농가에 난방온수를 무상공급 한다고 밝혔다. 청양군의 에너지화시설 등 사업지 전경모습.

농식품부는 지자체 및 공공기관과 협업해 가축분뇨 에너지화시설에서 버려지는 발전폐열을 활용해 인근 시설원예 농가에 난방온수를 무상공급 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가축분뇨 에너지화시설의 발전폐열은 시설의 자체 난방용으로 일부 사용하고 대부분을 버려지고 있었지만, 최근 유류가격의 급등에 따른 시설원예 농가의 생산비가 커지면서 에너지 비용절감을 위한 새로운 방안으로 발전폐열의 활용이 활발하게 논의됐다.

이에 농식품부는 지난해 가축분뇨 에너지화시설의 발전폐열 공급시설 지원이 가능하도록 해당 지침을 개정하는 한편, 가축분뇨 에너지화 시설을 운영하는 전국 8개소에 대한 발전폐열 공급 가능성을 분석해 청양군 소재 시설에 발전폐열의 시설온실 공급 시범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청양군에 위치한 ㈜칠성에너지 가축분뇨 에너지화시설은 농식품부에서 지원한 공동자원화시설로서 연간 5만7000톤의 가축분뇨와 2만5000톤의 음폐수 처리를 통해 연간 약 2170가구(4인 기준)가 사용할 수 있는 약 6000MW 전기를 생산하고, 전기생산 시 발생한 폐열(시간당 약 1031kW) 대부분을 버리고 있는 상황이었다.

이를 활용하기 위해 농식품부는 지난해 하반기 약 3억원의 사업비 투입을 통해 청양군, 한국농어촌공사 및 축산환경관리원과 함께 에너지화시설의 발전폐열을 시설온실에 제공할 수 있는 290m의 온수 이송관로를 지중으로 설치하고, 시설온실의 난방배관을 통해 작물생육에 필요한 적정온도를 유지할 수 있도록 했다.

사업에 참여한 시설원예 농가는 그동안 생산비의 50% 이상을 차지하는 겨울철 난방비 부담으로 인해 작물생육에 필요한 최소 난방온도로 운영해 왔지만,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발전폐열을 이용하게 되면서 작물생산에 적합한 온도를 유지할 수 있어 작물생육과 생산성이 향상되는 한편, 연간 5000만원에 달하는 난방비가 절감되어 수익측면에서도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충남 아산의 가축분뇨 에너지화시설은 매일 발생하는 발전폐열(9만6402Mcal)을 유리온실(지역주민 운영)과 지자체로부터 위탁운영하는 비닐하우스에 난방온수를 무상공급하여 연간 4000만원의 난방비를 절감하고 있으며, 충남 홍성의 원천마을은 가축분뇨 에너지화시설이 중심이 되어 에너지 자립마을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마을기업을 설립하여 발전폐열을 활용한 수익사업(시설원예, 농산물 건조장 등)을 구상 중이다.

김은지 기자  stylett77@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