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농업혁명의 주역 농업기계화, 전문교육으로 앞당긴다.- 전라남도농업기술원 농기계교육팀 이기용 공학박사(수료)

전문가기고 | 농업혁명의 주역 농업기계화, 전문교육으로 앞당긴다.

전라남도농업기술원 농기계교육팀 이기용 공학박사(수료)

 

올해 첨단농기계 운용·조작교육 중점실시

무인 자율주행 농기계·드론 방제기 등 ‘기계화영농사’ 과정 운영
트랙터·이앙기·콤바인·굴착기 등 기종별 작동원리·정비기술 포함
 
 
자동차만 자율주행을 하는 것이 아니다. 농업기계도 자율주행을 한다.

광활한 농토에 농민들은 보이지 않는데 농업기계와 드론만이 움직인다. 농민들이 해야 할 농작업을 첨단 농업기계들이 대신하는 것이 상상이 아닌 현실이 되고 있다.

4차 산업혁명은 농업에도 혁신적인 변화를 만들어내고 있다. 농업용 드론이 수집한 데이터를 분석해서 물과 비료, 종자 등을 보다 정밀하고 효율적으로 살포하고, 농업용 로봇을 이용해 작물의 파종 및 수확 작업을 한다.

또한 트랙터 이앙기 등 자율주행 농업기계를 이용해 경운 및 모내기를 하는 것이다. 각종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온실 내의 온도, 습도, 조도 등을 제어하고 물과 비료를 자동으로 살포하는 한편 작황을 예측하는 등 활용분야가 무궁무진하다.

사물인터넷 기술이 적용된 국내외 사례를 보면, 각종 센서를 통한 실시간 모니터링과 모바일로 쉽게 관리가 가능한 IoT 딸기 재배시스템, 참외 생산·재배·유통 지원시스템, 인공위성 위치정보를 활용한 트랙터와 무인 이앙기, 빅데이터 양계농장, 드론과 로봇, 자율주행 농업기계, 송아지 급유량·급유시기 자동조절 로봇, 인공지능 잡초 제거 등 그 영역이 점차 확대되고 있다.

논·밭에서 생육을 관찰하고 작업을 돕는 트랙터, 이앙기, 드론 등 기계 장비의 혁신을 통한 스마트화가 구현되고 있다. 스마트 농업기계는 노동집약적 노지재배의 편의성과 효율성을 높이고, 농업인력의 고령화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

최근에는 농업과 ICT(정보통신기술), BT(생명공학기술), GT(유전공학기술), ET(환경공학기술) 등 다양한 첨단기술의 융복합이 이뤄지면서 스마트농업이라는 보다 발전된 형태의 농업이 제시되고 있다.

4차 산업혁명의 도래는 농업 생산성 증가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계기이며 구체적인 방법을 포함하고 있는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인류가 1만년 전 농업을 시작한 이래로 정밀농업과 스마트 농업이 나타난 지금까지 농업이 지향하는 가장 중심된 목적은 제한된 경작지에서 가능한 많고 안전한 양질의 농작물을 수확하는 것이다.

1960년대에 일어난 녹색혁명은 농업분야의 기술혁신을 통해 농업생산성이 대폭 향상되었고 이로써 인류는 식량부족 문제를 해결했다. 1990년대에 이르러 농업 생산성 향상은 관행적 기술로써는 한계에 이른 것으로 보고 있다. 무인 자율주행 농업기계는 농업·농촌 분야의 생산성 향상과 생산과 소비 최적화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수행도구로써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들을 수용해 발전하고 있다.

정부에서도 농산업 지형의 변화에 발맞춰 구획 경지정리, 밭 기반정비 등 기계화에 맞는 인프라를 구축함으로써 기술집약적인 농업이 가능하도록 미래농업을 준비해 나가고 있으며, 농업인들이 가장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마늘, 양파 등 밭작물의 파종과 수확의 기계화를 위해 산업계와 손을 잡고 기술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금까지 나타난 무인 자율주행 농업기계는 벼농사에 사용되는 트랙터, 콤바인, 이앙기 등 3대 농업기계를 중심으로 발전하고 있으며 이미 국내에 출시되어 활용되고 있다.

파종기의 경우 작물별로 트랙터용 부착기로 개발되는 것이 대부분이며, 농업정보서비스와 함께 토양 상태에 따라 파종간격을 조절하는 기술도 이미 활용되고 있다. 이 외에도 살포기가 있으며 드론을 활용한 농약살포기가 이미 상용화되었다.

이러한 추세에 맞춰 전라남도농업기술원에서는 매년 3월부터 도내 농업인을 대상으로 다양한 과정의 교육을 현장실습 중심으로 진행하고 있으며, 금년에도 24개 과정에 1000여 명을 대상으로 교육을 진행할 계획이다.

특히 무인 자율주행, 드론 방제기 등 첨단농기계 운용 및 조작에 대한 교육을 중점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며, 정예농업인 30명씩을 대상으로 2주간 3회에 걸쳐 실시하는 ‘기계화영농사’ 과정은 무인 자율주행 트랙터, 승용이앙기와 굴착기, 콤바인 등 농업기계 기종별 작동원리, 점검 정비기술과 안전사고 예방 등 세분화된 전문기술 교육을 실시한다.

그 밖에도 여성 농업인을 위한 중소형 농업기계 교육, 굴착기·지게차·스키드로더 교육, 귀농·귀촌인 농업기계 입문과정 등 다양한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미래는 준비하는 자의 몫이며, 기회는 노력하는 자의 몫이다. 급변하는 21세기 농업환경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해서는 준비가 필요하다. 전남농업기술원에서 실시하는 농업기계 관련 교육에 농업인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로 미래를 준비해 나가길 기대한다.

농축산기계신문  webmaster@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