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유통 지역 포토
병해충 자동예찰하는 스마트 트랩도입제주, 사업비 7200만원 10개소···방제비 48% 절감
제주농업기술원이 스마트 트랩을 이용한 실시간 병해충 자동예찰에 나선다. 사진은 온실용 스마트 트랩모습.

제주농업기술원이 스마트 트랩을 이용한 실시간 병해충 자동예찰에 나선다.

제주농업기술센터는 올해 총 사업비 7200만원(보조 5000만원, 자부담 2200만원)10개소에 투입해 스마트 트랩 이용 디지털온실 실시간 병해충 자동예찰기술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이번 사업으로 시설 내에 스마트 트랩을 설치해 해충을 유인·포획하고, 해충 유인밀도 영상을 실시간 전송해 자동진단 후 매뉴얼에 따라 방제를 할 수 있게 된다. 유인 해충은 4종이며 트랩 당 47마리까지 유인·포획이 가능하다. 딥러닝 기반으로 실시간 신속 진단하며(3초 소요)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모바일 앱으로 방제정보를 제공한다.

사업 대상자에게는 스마트 트랩 및 기반 조성(방충망, 접착트랩, 하우스 측창 하부 피복 등)을 지원한다.

시설작물 병해충 실시간 예찰 진단으로 적기 방제를 하면, 방제비용의 48%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방제비용은 기존 연간 10a750만원에서 스마트 트랩 적용시 359만원으로 48% 줄어들 것으로 추산된다.

오상석 농촌지도사는 실시간 자동예찰 기술보급으로 인력에 의존하는 고비용·저효율 구조를 개선하고 스마트농업 시대를 열어 나가겠다미래를 준비하는 많은 농업인의 적극적인 참여와 관심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김은지 기자  stylett77@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