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기계 포토
경북, 영농형 태양광 적합 작물연구봉화약용작물연구소에 태양광 재배 연구시설 준공
경상북도농업기술원 봉화약용작물연구소는 기후변화에 따른 저탄소 신재생에너지사업 일환으로 ‘영농형 태양광 재배모델 실증 연구시설’을 올해 준공하고, 내년부터 본격적인 연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경상북도농업기술원 봉화약용작물연구소는 기후변화에 따른 저탄소 신재생에너지사업 일환으로 영농형 태양광 재배모델 실증 연구시설을 올해 준공하고 내년부터 본격적인 연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경북에서는 약용작물에 대한 영농형 태양광 재배모델 실증 연구시설 예산을 확보해 올해 준공·설치했다. 정부는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신재생에너지사업 확대추진을 위해 2016년부터 약 44개소에서 영농형태양광 실증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영농형 태양광은 일반 태양광 시설과 달리 기존 농지의 상부에는 태양광 발전설비를 설치해 전기생산을 하고 하부에는 농작물을 재배하는 시스템이다. 이번에 설치한 영농형 태양광 재배시설은 농지보존과 농산물 생산에 초점을 맞추고 있어 구조물이 농사와 농기계 작업에 방해가 되지 않도록 충분한 기둥 간격(6m)과 높이(4.5m)를 확보했고, 차광률 30% 미만 기준을 준수해 설치했다.

봉화약용작물연구소는 내년부터 태양광 시스템과 ICT 스마트 영농기술을 접목해 약용작물의 안정생산 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다. 우선 영농형 태양광에 적합한 작목을 발굴해 재배기술 개발연구를 추진하고, 환경모니터링 센서 등 ICT 장비를 활용해 생산성과 품질을 높일 수 있는 재배모델을 구축한다는 복안이다.

김은지 기자  stylett77@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