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유통 산업
재단, 내년 벤처창업육성에 227억원 지원350개 벤처육성 기업에 사업화자금·스타트업 육성 등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은 2022년 농식품 벤처창업 스타트업 육성을 위해 총 227억 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대비 49.0% 증액된 예산이다.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은 2022년 농식품 벤처창업 스타트업 육성을 위해 총 227억 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대비 49.0% 증액된 예산이다.

이를 통해 농식품 벤처육성 기업 350팀(예비창업자 50팀 포함)을 발굴해 사업화 자금뿐만 아니라 창업관련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사업화 자금은 기업 당 평균 3000만원을 최대 5년간 지원하게 되며, 창업교육, 멘토링, 투자설명회 등 프로그램을 제공해 스타트업의 역량을 한 층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올해 주요 증액되는 분야는 첨단농업기술 스타트업 육성에 56억원, 그린바이오 벤처캠퍼스 구축에 34억원, 농식품 기술창업 액셀러레이터 육성에 17억원 등이다.

특히 첨단농업기술 스타트업 육성은 그린바이오 5대 전략분야 및 스마트 농업분야 혁신 스타트업 지원으로 총 20개 팀을 발굴해 2.8억원씩 사업화 자금을 지원한다. 또한 그린바이오 분야 스타트업의 인큐베이션을 위해 전북 익산에 그린바이오 벤처캠퍼스를 신축하며 2024년까지 총사업비 231억원(내년 34억원)을 투입한다. 2022년에는 기본 및 실시설계를 마치고 건축시공사까지 선정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농산업 스타트업의 투자유치를 통한 기업가치 제고를 위해 전문 액셀러레이터를 2곳에서 4곳으로 확대 운영할 예정이다. 확대되는 2곳은 첨단기술(그린바이오 및 스마트 농업)과 소셜벤처 분야에 특화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재단은 코로나19 확산으로 기업경영이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2021년 농식품 벤처창업 육성 지원을 통해 매출성장 면에서는 지원 전 대비 45.5% 증가, 신규 일자리는 614명(평균 2.0명/社) 창출했고,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 운영 등을 통해 69개社에 1050억원의 민간투자를 유치시키는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박철웅 이사장은 “앞으로 사회는 경계가 허물어진 사회, 융합의 시대로 스타트업의 유연한 발상과 도전이 경제·사회의 변화를 주도하게 될 것”이라며, “실용화재단은 스타트업이 농업·농촌·농산업의 미래를 선점해 나갈 수 있도록 벤처육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2022년 농식품 벤처창업 육성에 관한 지원내역은 농식품창업정보망(www.a-startups.or.kr) 누리집을 참조하면 된다.

신두산 기자  sds3766@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