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기계
농식품분야 2050 탄소중립 이행 로드맵 나왔다전기·수소 농기계 개발, 고효율 저온저장고 설치의무화 등
농식품부는 국가적 차원의 탄소중립 목표달성을 위한 ‘2050 농식품 탄소중립 추진전략’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2050 농식품 탄소중립 추진전략’은 저탄소 구조전환, 온실가스 감축, 에너지 전환 등을 주 내용으로 하고 있다.

농식품부는 국가적 차원의 탄소중립 목표달성을 위한 ‘2050 농식품 탄소중립 추진전략’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지난 10월 발표된 2050 국가 탄소중립 시나리오에서 농식품 분야는 205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8년 24.7백만 톤 대비 38% 감축하기로 했으며, 이번에 발표된 ‘2050 농식품 탄소중립 추진전략’은 구체적 이행방안을 담고 있다.

‘2050 농식품 탄소중립 추진전략’은 저탄소 구조전환, 온실가스 감축, 에너지 전환 등을 주 내용으로 하고 있다.

정밀농업, 환경친화적 농업의 확산 등을 통해 저탄소 농업구조로 전환하면서, 벼 재배 및 가축사육 등 생산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최대한 감축하는 한편, 유통·소비 분야에서도 최대한으로 감축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또한 농업·농촌 분야 에너지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해 화석연료 사용을 줄이고 재생에너지 공급도 확대한다는 복안이다.

이를 위해 정밀농업 기술보급을 2021년 0%에서 2030년 10%, 2050년 60%까지 높이고, 친환경농업면적을 2019년 5.2%에서 2030년 12%, 2050년 30%까지 확대하며, 토양·용수의 체계적 관리를 위해 지역단위 양분관리 참여 지자체를 2050년 전 지자체로 확대해 토양의 저장기능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한 분야별 특성을 고려한 온실가스 배출원을 감축하기 위해 경종분야 용수관리를 체계화하고, 축산분야의 저탄소 사양관리와 가축분뇨처리를 개선한다.

이와 함께 농업·농촌의 에너지 효율화 및 전환을 위해 에너지 절감시설 보급을 확대하고 재생에너지 전환을 촉진하기 위해 저온저장시설 등의 고효율 에너지장치 설치의 단계적 의무화, 2050년까지 모든 농기계의 전기동력화 추진 및 전기·수소 충전소 설치를 병행추진하기로 했다.

재생에너지 보급정책으로는 농촌 태양광 보급확대, 에너지 자립마을 조성 등 저탄소 에너지 구조로의 전환을 촉진하고 저탄소 활동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기 위해 저탄소 직불제 등 저탄소 기술이행을 위한 인센티브 제도 등도 도입해 나간다는 복안이다.

김은지 기자  stylett77@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