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기계
대동, ‘미래·해외’ 겨냥한 조직개편 단행DT추진실 부문승격, ICT개발·모빌리티·스마트파밍 신설
대동이 미래사업 및 해외사업 강화차원에서 조직개편을 통해 7부문 14본부로 확대하고 해외전략 전문가를 영입했다.

대동이 미래사업 및 해외사업 강화차원에서 조직개편을 단행하고 전문가를 영입했다.

대동은 지난8일 대동의 기구 및 조직을 현행 5부문 13본부에서 7부문 14본부로 확대하고 해외전략 전문가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미래사업 강화를 위해 농업·모빌리티 플랫폼 사업의 주축부서인 DT추진실을 본부에서 부문으로 승격하고, 산하에 정밀농업 솔루션 개발을 전담할 스마트파밍팀을 꾸렸다. 또 전동화, 자율화, 무인화 등의 선행기술을 확보해 농기계와 모빌리티의 경쟁력을 높이고 새로운 모빌리티를 개발하기 위해 프로덕트(Product) 개발부문(,창녕개발본부)ICT 개발본부와 모빌리티 사업본부를 신설했다.

여기에 기업 투자가치를 극대화하고 미래사업을 위한 투자유치를 담당할 전략투자실(부문)을 신설하고, 실장으로 이진혁(56) 전 하나금융투자 S&T (Sales&Trading) 부문 대표를 영입했다. 이 실장은 한국외대 졸업 후 미 조지워싱턴대 경영대학원 MBA를 마친 후 조흥증권, 스미토모홍콩지점, BNP파리바은행 홍콩지점, BNP파리바은행 서울지점 등을 거쳐 2009년 프랑스 1위 금융기업 크레디아그리콜 그룹 한국내 계열사 총괄대표에 올랐다. 2012년부터 2017년까지 하나금융투자 S&T재임 시절에서는 회사설립 이래 최고 수익률을 올리며 파생상품 전문가로 평가 받았다.

글로벌 사업확대를 위해서는 기획조정실 산하에 GBD(Global Business Development) 본부를 신설했다. 농기계, 모빌리티, 산업장비 등의 대동의 현재제품부터 미래사업으로 선보일 상품과 서비스까지 다양한 사업모델과 방식을 접목한 글로벌사업을 전개하고 신규시장에서 고객과의 파트너십을 확대 강화해 북미와 같은 핵심 거점시장을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GBD본부장으로 글로벌 사업전략 전문가인 박준식(54) 전무를 영입했다. 박 전무는 영국 브리티시텔레콤(British Telecom) 동아시아총괄 이사, KT G&E부문 글로벌사업본부장을 거쳐 2017년부터 최근까지 다산네트웍스의 자회사인 다산존솔루션즈(DASAN Zhone Solutions)의 영업·사업 부사장으로 재임했다.

공장 부문도 일부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농기계 수출 확대를 위해 연간 최소 5만대 이상의 트랙터생산이 가능한 고도화 된 생산시스템 구축을 위해 공장 부문에 있던 구매본부를 기획조정실 산하로 편제를 변경하고, GBD본부와 협력해 해외 현지생산까지도 고려해 글로벌 전략구매팀을 신설, 우수한 협력업체 발굴 및 육성에 집중할 방침이다. 공장부문 노재억 공장장(전무) 직속의 공장혁신팀을 신설해 스마트 팩토리등 생산시스템 혁신에도 속도를 낼 계획이다.

이종순 대동 기획조정실장은 “3대 미래사업의 국내외 사업방향과 전략에 맞춰 추진속도를 더 높여 이를 빠르게 실체화 하는 것에 초점을 맞춰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앞으로도 부문별 전문성을 강화하고 유능한 외부인사를 적극 영입해 대동의 비즈니스에 혁신과 변화를 주도하는 방향으로 조직을 만들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신두산 기자  sds3766@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