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기계
‘AI·자율주행 농기계’ 장기 로드맵 마련해야지금 나서지 않으면 해외 기술종속 우려···데이터 주권확보에도 나서야

 

 

‘AI·자율주행 농기계’ 장기 로드맵 마련해야

데이터 기반 인프라 마련·영농 솔루션 위한 플랫폼 구축 필요
대기업·중소기업 협업체계, 보조지원, 인력양성, 데이터 주권도
 
지난달 26일 전라남도농업기술원에서 열린 ‘인공지능·자율주행 농업기계 발전방향 정책토론회’에서는 국내 인공지능·자율주행 농업기계 발전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정부차원의 장기 로드맵 마련이 우선돼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되어 관심을 끌었다.

국내 인공지능·자율주행 농업기계 발전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정부차원의 장기 로드맵 마련이 우선돼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지난달 26일 전라남도농업기술원에서 열린 본지와 서울대 BK사업단이 공동주최하고 신정훈 의원과 이개호 의원이 공동후원한 ‘인공지능·자율주행 농업기계 발전방향 정책토론회’에서 패널토론자와 방청객은 이 같은 의견들을 제시해 주목을 받았다.

선진기술에 비해 5년 이상의 차이를 보이고 있는 자율주행 기술을 따라잡기 위해서는 열악한 환경의 국내기업만으로는 계획적으로 접근하기 어렵다는 공감대가 형성된 가운데 정부가 적극적으로 장기 로드맵 마련에 참여해 줄 것을 요구했다.

특히 자율주행 농업기계의 세계시장 규모는 2020년 46억 달러에서 2025년 203억 달러로 4배 이상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 가운데 지금 기술개발에 나서지 않으면 해외 기술종속이 우려된다는 지적이다.

방청객으로 참석한 중소작업기 업체 대표는 “세계농업기술의 흐름에 따라 적응하려고 애쓰고 있지만 작업기 업체가 무엇을 준비해야 하고, 어디로 가야 하는지 방향성을 전혀 잡을 수 없어 혼란스럽다”며, “최소한 방향성만이라도 정부차원에서 길을 제시해주면 좋겠다”고 국내 농기계산업에 대한 정부의 책임있는 노력을 아쉬워했다.

또한 패널토론에 나선 대기업 기술연구소장은 “2040년 또는 2050년까지의 장기 로드맵이 마련돼야 이를 기준으로 체계적인 관리가 이뤄질 수 있다”며, “기술개발, 정책지원, R&D지원, 인력양성 등의 미래비전에 대한 구체적인 발전전략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날 정책토론회 주제발표에 나선 서대석 KREI 연구위원은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미래농업을 구현하기 위해서는 정밀농업 체계를 하루 빨리 구축해야 한다”며 데이터 기반의 영농체계 구축과 민간부분의 활용성을 높인 정책개발을 통해 첨단산업으로의 접근성을 높일 것을 주문했다.

또한 김학진 서울대 교수는 주제발표를 통해 “국내 농기계산업의 발전을 위해서는 자율주행 농기계 모듈의 국산화를 위한 실용화 촉진과 인프라 구축이 필요하다”며 정부차원의 GPS 인프라 구축과 최적 영농솔루션 개발에 필요한 플랫폼 구축에 나서 줄 것을 주문했다.

한편 이날 패널발표에서는 데이터 주권과 관련해 최근 외국기업의 자율주행 농기계와 중국산 농업용드론을 통한 국내 농지와 영농정보가 외국으로 빠져나가는 부분에 대해 지적하고, 미래 식량자원과 관련한 농업정보의 해외유출을 방지하기 위한 대책을 주문했다. 

 

신두산 기자  sds3766@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