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기계
TYM, 국제 완전인수···통합관리 ‘탄력’사모펀드 잔여지분 인수로 100% 자회사 편입
(주)TYM(旧 동양물산기업)이 국제종합기계 잔여지분을 인수하고 100% 자회사로 편입시키면서 국내외 통합관리에 힘을 받을 전망이다.

  (주)TYM(旧 동양물산기업)이 국제종합기계 잔여지분을 인수하고 100% 자회사로 편입시키면서 국내외 통합관리에 힘을 받을 전망이다.

  TYM은 지난 4일 특수목적회사(SPC) KAM 홀딩스로부터 국제종합기계 지분 72.9% 인수했다고 밝혔다. 인수주식은 약 890만주이며, 인수금액은 약 558억원 규모다.

  TYM은 이번 인수 이전 2016년 유암코키스톤제일차 기업재무안정 사모투자합자회사(PEF)와 함께 설립한 특수목적회사(SPC) KAM 홀딩스의 출자방식을 통해 국제종합기계 지분 27.1%(160억원)를 간접 보유해 왔다. 이번에 나머지 전량 추가지분을 직접 취득함으로써 지분 참여 약 5년 만에 국제종합기계를 100% 완전 자회사로 편입시켰다.

  이에 따라 양사의 결합 연간 매출 규모는 1조원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된다. TYM은 국제종합기계 인수를 통해 국내 농기계시장에서의 외형 확장은 물론 해외시장에서도 소비자 만족도가 높은 국제의 북미법인인 브랜슨(Branson)과의 시너지효과도 높일 수 있게 됐다. 브랜슨은 최근 북미지역 트랙터 수요를 맞춰 연간 생산량을 1만대에서 2만대로 증설한바 있다. 또한 TYM USA와 브랜슨은 구매-영업-판매망-마케팅 등으로 이어지는 통합전략을 통해 미주시장은 물론 중동, 동남아시아, 아프리카 등 수출다변화도 본격 추진할 수 있게 됐다. 이와 함께 양사의 생산라인과 연구개발 통합관리, 엔진생산, 재무, 인력운영 등의 결합 시너지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TYM 김도훈 대표이사는 “국제종합기계의 위상과 평판은 국내보다 해외에서 특히 북미지역에서 더 알아주는 회사다”면서 “양사의 결합 시너지가 단순히 외형이 커지는 것이 아니라, 해외 시장의 경쟁력 확대 효과는 물론 글로벌 농기계 시장을 리딩 하는 TOP 브랜드로 진입하는데 큰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신두산 기자  sds3766@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두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