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독자코너 문화
[古典에서 배우는 경영] 지성무식(至誠無息)지극한 정성은 쉬지 않는다.

(至:지극할 지, 誠:성실할 성, 無:없을 무, 息:쉴 식)

- 출처:중용(中庸)
 

현대사회에서 기업에 필요한 중요한 윤리를 하나 고르라면 단연코 정성을 다한다는 뜻의 ‘성(誠)’일 겁니다. 외국학자들 사이에서도 동양의 비약적인 기업발전에 이 ‘성실’이 있었다고 진단합니다. 부품 하나라도 성실하게 조이고 마무리하는 근로자들의 성실함에서부터 조직의 리더로서 소명의식을 갖고 최선을 다하여 기업을 위해 몸 바치는 관리자들의 성실함에 이르기까지 성실함이야말로 동양적 가치의 가장 중요한 윤리로 인식되어 왔습니다. 정성과 성실이란 뜻을 가진 ‘성(誠)’에 대하여 많은 정의를 하고 있는 책은 중용(中庸)입니다. 첫째, 성실함은 자신의 완성을 통하여 남을 완성시켜 줍니다. 성실함의 궁극적인 목표는 자신의 완성뿐만 아니라 자신이 행한 성실을 통하여 남도 완성하여 주는 것입니다. 리더가 성실하면 직원들도 성실 바이러스에 감염되어 성실해질 수밖에 없습니다. 둘째, 성실함은 자연스럽게 이뤄지는 것입니다.

성실함은 억지로 되는 것이 아니라 자연스럽게 이뤄져야 합니다. 어떤 의도나 목적을 갖고 성실함을 추구한다면 인위적인 성실함일 뿐입니다. 이익만으로 성실함에 접근했다면 이익이 없으면 결국 성실함도 사라질 것이기 때문입니다. 성실함이야말로 저 깊은 내면에서 우러나오는 자연스러운 윤리입니다. 기업이 오로지 물건만 많이 팔기 위한 생각으로 성실함을 강조한다면 진정한 성실이라 할 수 없을 것입니다. 셋째, 최고의 성실함은 무식한 것입니다. 이때의 무식은 알지 못하는 무식(無識)이 아니라 쉬지 않는다는 무식(無息)입니다. 성실함의 극치는 쉬지 않는 것입니다. 어제도 오늘도 내일도 변함없이 계속된다는 것입니다. 해는 매일 뜨고 사계절의 운행은 쉬지 않습니다. 이런 자연의 원리를 본받아 쉬지 않고 나아가는 것이 성실입니다. 성실, 현대사회에서 다시 한 번 조명해 보아야 할 가치입니다.

난세에는 똑똑하고 유식한 것이 경쟁력입니다. 그러나 성실함을 당할 수는 없습니다. 묵묵히 쉬지 않고 자신의 길을 가는 무식(無息)한 성실이야말로 결국 최후의 승리자가 되는 방법입니다.

하늘은 쉬지 않는 무식(無息)함에 감동합니다.

 

농축산기계신문  webmaster@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농축산기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