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기계
“장내 미생물이 한우품질 좌우”농기평, 마이크로바이옴 근내지방 매커니즘 밝혀내

“장내 미생물이 한우품질 좌우”

농기평, 마이크로바이옴 근내지방 매커니즘 밝혀내
항생제 대체제로 건강한 송아지 분변이 최고 ‘보약’
 
한우의 장내 유용미생물이 육질과 증체량을 조절하고, 설사치료에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나 향후 이를 활용한 축산업 적용이 주목을 받고 있다. 사진은 거세우의 미생물과 근내지방 증가 상관관계도.

한우의 장내 유용미생물이 육질과 증체량을 조절하고, 설사치료에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나 주목을 받고 있다.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이하 농기평)은 포스트게놈 다부처 유전체사업을 통해 2018년부터 ‘농식품 소재 미생물 군집, 메타유전체 및 메타대사체 정보분석’에 대한 연구결과를 통해 한우의 장내 미생물군집이 근육내 지방축적(마블링)에 기여하고, 송아지 설사를 효과적으로 치료할 수 있다고 밝혔다.

연구를 주관한 경희대학교 연구팀은 수컷 거세우의 소장 내에 기능이 명확히 밝혀지지 않은 미생물과 체내 분지쇄아미노산의 상관관계를 통한 조절이 마블링에 기여하고 있음을 연구결과를 통해 입증했다.

근육내 지방축적은 1993년 축산물 등급제가 적용되면서 사실상 쇠고기 육질등급이 축산농가들의 소득을 결정하는 중요한 성적표가 되어왔다. 또한 고급육 생산을 위해 수컷 송아지를 어린 사육단계에서 거세시킴으로써 상위 육질등급 출현율이 월등하게 증가됐다.

이번 연구결과는 그간 밝혀지지 않았던 반추동물에서 수컷 거세에 의해 근육 내 지방이 축적되는 현상에 대한 자세한 매커니즘을 밝혀 분자생물학 및 미생물 분야에서 권위 있는 학술지인 EMBO Reports에 게재됐다.

또한 연구팀은 “건강한 송아지의 분변을 설사 송아지의 경구로 주입하는 대변무리이식요법을 이용해 인위적으로 송아지의 장내미생물 군집을 조절할 수 있고, 송아지 설사를 효과적으로 치료할 수 있음을 확인했으며, 대변무리이식을 받은 송아지의 경우 전해질 및 항생제 투여 송아지들과 비교해 95%에 이르는 설사 완치율이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30개월에 걸친 장기간의 모니터링으로 대변무리이식요법 이후 송아지 장내미생물 군집 유지를 통해 체중증가 효과를 확인했으며, 체중증가 효과와 관련해 혈청 내 분지쇄아미노산(BCAAs)의 축적이 반복적으로 확인됐다”라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건강한 송아지 분변을 선별하기 위한 기준을 마련하고, 마블링 축적 및 대변무리이식 기술을 통해서 항생제를 대체할 수 있는 친환경 기술을 확립해 설사 빈도를 줄임으로써 축산농가의 생산성 증대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은지 기자  jsj1234@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