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기계 포토
우유자급률 향상 위해 ‘치즈 국산화’가 答낙농정책硏, 국산치즈 생산확대·정책지원 뒤따라야
줄어드는 우유자급률을 높이고 낙농기반유지를 위해서는 일정 수준 이상의 치즈자급률유지를 위한 국산치즈 생산확대와 재정지원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되어 관심을 끌고 있다. 사진은 국산치즈 확대를 위한 농촌진흥청의 국산치즈 시식회 행사모습.

줄어드는 우유자급률을 높이고 낙농기반유지를 위해서는 일정 수준 이상의 치즈자급률유지를 위한 국산치즈 생산확대와 재정지원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되어 관심을 끌고 있다.

한국낙농육우협회 낙농정책연구소는 지난달 ‘국산치즈 생산확대의 필요성’ 연구결과를 발표하고 이 같은 주장을 제기했다.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우유·유제품 소비량은 2019년 기준 1인당 연간 81.8㎏으로 지난 10년간(2009~2019) 연평균 2.9%의 꾸준한 증가세를 이어온 반면, 우유자급률은 2010년 65.3%에서 2019년 현재 48.5%까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유자급률이 이처럼 빠르게 하락하고 있는 것은, 미국, EU, 호주, 뉴질랜드 등, 유제품수출국과의 FTA협정에 따라, 치즈 등 늘어나는 유제품소비의 대부분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했다. 밀크·크림 수입이 지난 4년간(2015~2019) 연 74.2%의 가파른 증가세에 있으며, 연간 1인당 치즈소비는 2009년 1.5kg에서 2019년 3.2kg으로 연평균 7.9%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제는 늘어나는 치즈소비를 대부분 수입에 의존한다면 우유자급률의 지속적인 하락은 불가피하며, 그에 따른 최종적인 부담은 결국 낙농가에게 전가될 수밖에 없다는 점이다. 우리나라의 치즈자급률은 2014년의 4.4%를 정점으로 2019년 현재 2.2%까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결국 우유자급률을 높이기 위해서는 국산치즈 생산기반을 확대하고 치즈 국산화를 위한 정책지원이 뒤따라야 한다고 판단했다.

조석진 낙농정책연구소장은 “우유·유제품이 이미 국민의 필수식품으로 정착한 만큼, 식량안보의 차원에서 우유자급률향상이 절실하다”며, “이를 위해서는, 치즈 국산화를 위한 대책과 함께 재정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상진  jsj1234@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상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