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유통 지역 포토
충남, 2중 비닐피복으로 마늘 동해예방마늘 월동 피해예방 위해 배수로정비·보온관리 등 점검
마늘 동해예방 2중피복

충남도농업기술원은 지난 22일 겨울 대비 마늘 동해 방지를 위한 2중 비닐 피복과 배수로 점검을 당부했다.

충남도원에 따르면 올해 마늘은 파종기인 9월에서 10월 평년보다 높은 기온과 강수량의 부족으로 싹이 늦게 자라고 뿌리내림이 좋지 않아 동해가 우려된다고 전했다.

마늘잎이 월동 전 누렇게 변하면 우선 해충 피해인지 생리장해인지 원인을 파악하고 해충 피해로 확인될 경우 전용약제를 사용법에 맞게 토양에 관주해야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땅이 얼기 시작하는 12월에는 피복한 비닐 위에 부직포나 비닐을 추가로 피복해 생육재생기인 2월 상순까지 보온관리를 해야 한다고 덧붙여 설명했다.

도원 양념채소연구소 관계자는 “마늘이 동해를 입지 않도록 예방하기 위해서는 피복 재료가 바람에 날리지 않도록 마무리를 잘 해줘야 한다”며, “특히 기습적인 폭설에 대비해 배수로를 꼼꼼히 정비해 습해를 예방해야 월동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은지 기자  stylett77@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