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기계
ASF 피해농가, 재입식 본격추진경기·강원지역 261개 양돈농가 순차적으로
경기·강원북부 지역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피해농가의 재입식 신청이 지난달 21일부터 본격 시작됐다. 사진은 ASF 발생 전 양돈농가모습.

경기·강원북부 지역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피해농가의 재입식 신청이 지난달 21일부터 본격 시작됐다.

아프리카돼지열병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지난달 9일 가을철 ASF방역대책을 발표하면서 경기·강원 지역 살처분·수매 농가 261곳을 대상으로 돼지 재입식 절차를 밝는다고 밝혔다.

이번 재입식 조치는 지난해 10월9일 사육돼지에서 ASF 마지막 발생 이후 1년 만이다. 지난해 ASF 발생으로 돼지 살처분·수매가 이뤄진 시군은 경기 연천·파주·김포·고양, 인천 강화 등으로 이들 지역에서 살처분·수매한 돼지는 모두 44만6520마리에 달하며, 이들 피해 농가가 다시 돼지를 기를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번 농가의 재입식 신청에 따라 한돈 농가들은 빠르면 오는 10월 중순부터 재입식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재입식 절차는 시·군이 양돈장의 청소·소독·세척 점검을 실시하고, 현장 양돈수의사·지자제·검역본부 등으로 구성된 평가반이 농장 방역평가를 실시하는 순으로 진행된다.

하태식 한돈협회장은 “ASF 피해농가의 숙원이었던 재입식이 드디어 성사되어 무엇보다 기쁘다”고 밝히고, “ASF 방역시설 적용을 위한 노력은 단순히 재입식 심사 기준을 통과하는 것이 목적이 아니라 실제 방역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한돈농가들도 노력한 만큼 정부도 앞으로 남은 중점관리지역 지정과 환경검사 등 재입식을 위한 과정도 정부의 신속한 진행을 바란다”고 말했다. 

김재완 기자  eliesie@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