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기계
스마트한 뒤영벌 사육시스템 개발완료농진청, 20년간 축적된 데이터베이스 활용연구
농촌진흥청은 화분매개곤충인 뒤영벌을 효과적으로 사육하고 관리할 수 있는 ‘스마트 뒤영벌 사육시스템’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농촌진흥청은 화분매개곤충인 뒤영벌을 효과적으로 사육하고 관리할 수 있는 ‘스마트 뒤영벌 사육시스템’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육시스템은 20년 동안 축적된 사육자료를 바탕으로 온도, 습도, 조도, 이산화탄소, 암모니아 등 최적화된 사육환경을 조성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벌통 내부환경을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실시간으로 점검할 수 있고 최적의 환경조성이 되지 않았을 때 알림이 울려 사고를 예방할 수 있도록 했으며 센서가 내부 상황을 실시간으로 보여주기 때문에 효과적인 품질 관리도 가능하다.

농진청에서는 2002년 뒤영벌을 대량 생산할 수 있는 기술을 확립해서 2016년 기준 16개 이상 생산업체에서 연간 12만 개 이상의 벌통을 생산하고 있다.

뒤영벌을 계절에 상관없이 생산하기 위해서는 사육과정별로 환경과 벌통 내부조건을 일정하게 유지하는 등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

농진청은 이번 연구결과를 특허출원하고 기술 이전했으며 지속적인 시스템 개량을 통해 실용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기존에 축적된 국내산 뒤영벌 서식지, 분포, 사육 특성정보를 담은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해 앞으로 딥러닝 등 인공지능기술을 통한 자동사육환경 제어, 뒤영벌 생산량 조절 예측시스템 등으로 연구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남성희 곤충산업과장은 “스마트 뒤영벌 사육시스템 개발로 생산효율화와 자동화를 위한 기반 기술이 마련됐다”라며, “이번 연구는 스마트 곤충사육의 모델이 돼 스마트 곤충생산 산업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신두산 기자  sds3766@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두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