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유통 산업
쌀재배면적 4000㏊ 감소한 72만6000㏊농식품부, 수확기 앞두고 안정 수급관리 나서
농식품부는 ‘2020년 벼 재배면적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쌀값안정을 위한 수급관리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농식품부는 ‘2020년 벼 재배면적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쌀값안정을 위한 수급관리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올해 벼 재배면적은 전년보다 4000ha 감소한 72만6000ha로, 논타작물 재배지원사업 축소 등 영향으로 면적감소폭은 예년보다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산지쌀값은 2019년 수확기에 80㎏당 19만원이었으며, 올해 현재까지 19.1만원 수준에서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6월말부터 8월초까지 잦은 강우, 태풍 등의 영향에 따라 경기·충청·전라지역 중심으로 일부 침관수, 도복 등 피해가 발행한바 있고, 9호 태풍 ‘마이삭’과 10호 태풍 ‘하이선’의 영향으로 적지 않은 피해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현장 전문가 등과 함께 올해 벼 생육 및 기상영향, 수급동향 등을 면밀히 검토해 대응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현재 전체 벼 재배면적의 9%인 조생종은 벼알이 여무는 등숙기가 늦어지고 있어 평년보다 최장 10일정도 늦어진 9월 초·중순경 수확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벼 재배면적의 91%를 차지하는 중만생종은 일정부분 생육이 회복됐지만 작황은 태풍의 진로와 일조량·기온 등 기상여건에 따라 결정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농식품부는 올해 수급분석을 바탕으로 10월15일 이전에 수확기 대책을 마련해 안정적으로 쌀값을 관리해 간다는 계획이다.

김은지 기자  stylett77@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