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기계
대동, 자율주행 기술확보 위한 협력강화대동공업·인텔·펀진 협약체결로 IT기술 시너지

대동공업(주)이 세계적 컴퓨터 IT기업인 인텔코리아(대표 권명숙), 소프트웨어 개발기업인 (주)펀진(대표 김득화) 등과 ‘농기계 자율주행, 정밀농업 기술개발 및 상호교류 활성화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대동공업이 유명 IT기업과 손잡고 자율주행 기술확보에 나선다. 지난달 29일 인텔이 개최한 ‘2020 엣지 AI 포럼’에서 대동공업, 인텔, 펀진이 농기계 ‘자율주행, 정밀농업 기술개발 및 상호교류 활성화를 위한 MOU’를 체결하고 있는 모습. 왼쪽부터 인텔코리아 권명숙 대표, 대동공업 이성태 영업총괄사장, 펀진 김득화 대표.

이번 3자 MOU 체결은 지난달 29일 인텔이 개최한 ‘2020 엣지 AI포럼’에서 대동공업 이성태 영업총괄사장, 인텔코리아 권명숙 대표, 펀진 김득화 대표 및 김주한 부사장 등 양사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대동공업은 이번 3자 MOU을 통해 인텔의 Depth카메라와 AI 컴퓨팅 기술을 이용한 환경인식 기술과 이를 기반으로 한 농기계의 사양 및 작업기에 따라 최적 작업경로를 생성하고 농기계가 이를 추종하는 자율주행기술, 작물 생육의 분석을 통해 진단, 처방을 위한 기술개발에 본격 착수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3자 기업역할과 관련해 대동공업은 자율주행, 생육분석 연구개발 관리 및 관련 기술 테스트를, 펀진은 인텔의 CPU 및 환경 인식용 비젼 솔루션을 활용한 경로생성 알고리즘 및 자율주행 컨트롤러 개발, 인텔은 자율주행 및 AI 컴퓨팅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기술지원과 기술구현 사례공유를 담당할 예정이다.

원유현 총괄사장은 “국내 농업시장은 고령화 및 인구감소로 1인당 경지면적과 작업시간이 증가하는 추세이며, 작업시간과 농자원의 투입은 줄이면서 최대의 수확을 위한 정밀농업기술 및 관련제품개발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하고, “이번 MOU는 대동공업이 정밀농업으로 넘어가는 출발선이다. 대동은 빠르게 정밀농업솔루션과 자율주행 농기계를 보급해 최소 노동으로 최대 생산의 농업효율성을 실현하는데 앞장서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펀진은 소프트웨어 개발기업으로, 5G 이동통신, 영상공학, AI기반 솔루션 등을 전문적으로 개발하고 있다. 지난 2019년 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한 5G 주파수 측정 및 분석 솔루션을 세계 최초로 개발해 국내 이동통신사에 공급 중이며, 최근에는 영상공학과 AI기술을 활용해 국내 및 해외용 자동차 전장솔루션 등을 개발하고 있다.

김창수 기자  csk@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