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유통 지역
경북, 노지고설육묘 보급효과 ‘톡톡’딸기우량묘 생산···내년까지 15개소 90만주 보급

경북농업기술원에서 지난해 추진한 ‘고령군 노지고설육묘 지역특화단지조성사업’이 농가에서 직접 딸기 우량묘를 생산함에 따라 경영비절감은 물론 고품질 딸기생산에 큰 효과를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딸기재배는 육묘가 농사의 성패 90%를 차지할 정도로 중요한데 최근 딸기 육묘기간인 여름철 폭염에 따른 고온피해가 심각해 묘주 웃자람 발생과 웃자람 억제를 위한 각종 억제제와 살균제 살포 등 악순환으로 농가에서 딸기 우량묘 생산이 어려웠다.

도기술원에서는 고품질 딸기우량묘 생산을 위해 지난해 지역특화사업으로 비가림 하우스가 없는 노지고설육묘시설을 고령군 지역농가에 설치해 딸기육묘를 실시했다.

그 결과, 관행 생산대비 모종 관부 굵기 5%, 엽록소 지수 6%, 근 생체중이 78% 향상해 광합성 효율이 높고, 정식시 뿌리활착률이 높을 뿐만 아니라 지상부 길이가 관행대비 20% 짧아 묘가 넘어지지 않는 우량묘를 생산할 수 있었다.

특히 폭염이 잦은 여름철 새로운 육묘기술로 인정받아 향후 딸기주산지역 고령군을 중심으로 지난해 6개소 1ha, 36만주의 우량묘생산을 시작으로 올해 10개소 60만주, 내년에는 15개소 90만주로 확대보급할 계획이다.

사업에 참여한 이헌광 우리들엔영농조합법인 대표는 “지역특화사업 전 폭염기 고온예방을 위해 딸기육묘장에 차광시설을 설치해 육묘했을 때 딸기묘가 연약하게 자라 도장하는 등 걱정이 많았지만 사업 후 노지고설육묘를 통해 우량묘 생산과 소득이 10%이상 증가돼 지역특화시범사업에 만족도가 매우 높다”고 전했다.

최기연 경북농업기술원장은 “‘딸기농사는 모농사가 반농사’라는 말이 있듯이 노지고설 딸기묘 생산기술은 혹서기를 잘 이겨낼 수 있는 현장맞춤형 기술”이라며, “본격적인 장마철을 맞아 강우시 탄저병 예방을 위한 약제살포를 철저히 해줄 것”을 당부했다.

경북 고령의 노지고설 딸기묘 생산농가 모습

김은지 기자  stylett77@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