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기계
대동공업, 전동 자율주행농기계 연구박차전문 10개 기관과 공동개발···현장 실증체계 구축
지난달 27일 제주도농업기술원에서 진행된 대동공업 및 농업·통신·전력·자동차 10개 기관이 참여한 전동 자율주행 농기계 연구개발 및 현장 실증시험을 위한 공동협력 양해각서 체결모습.

대동공업이 전동 자율주행 농기계의 필드테스트 현장 실증체계를 구축하고 연구개발에 나선다.

대동공업은 지난달 27일 제주도농업기술원에서 농업·통신·전력·자동차 분야의 산·학·연·관 10개 기관이 참여하는 전동(EV) 자율주행(AV) 농업기계 연구개발 및 현장 실증시험을 위한 공동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공동협력에는 대동공업을 비롯한 서울대 농생명과학대학(학장 이석하), 제주특별자치도 농축산식품국(국장 전병화) 및 농업기술원(원장 정대천), 한국전력 전력연구원(원장 김숙철), 농협중앙회 제주지역본부(본부장 변대근), 한국농업인단체연합(상임대표 고문삼), KT 제주사업단(단장 김용남), 중국자동차첨단기술산업연맹(TIAA이사장 우젠회), (사)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이사장 김대환) 등 전동자율주행 농업기계연구개발 및 현장 실증시험 관련 10개 기관이 참가했다.

이번 MOU를 통해 대동공업은 참여 기관단체들과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은 전동자율주행 농업기계의 연구개발 및 현장실증시험, 시범보급 등 보급촉진 정책화에 공동협력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번에 참여한 기관단체들은 오는 9월16일부터 19일까지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제7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에서 ‘전동(EV) 자율주행(AV) 농업기계의 산업화 및 보급촉진’이라는 특별주제로 정책포럼과 특별전시관 운영 및 현장 시승시연을 진행한다.

원유현 총괄사장은 “국내 제조사들의 자율주행과 전동화에 대한 많은 연구가 진행되었음에도 인프라 부족으로 보급활성화가 이뤄지지 않았다”며, “이번 MOU를 통해 보급활성화의 걸림돌이 되는 장애요소들을 극복해 전동 자율주행 농기계의 보급촉진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창수 기자  csk@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