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유통 산업
제때 모내기해야 고품질 쌀 생산적기보다 이른 모내기, 완전미 수량‧상품성 저하

농촌진흥청은 밥맛 좋은 고품질 쌀 생산을 위해 지역별 적정 시기에 모내기 작업을 실시할 것을 당부했다.

모내기를 적기보다 일찍 할 경우 이삭이 빨리 패고 고온에서 벼가 익어 수량과 품질, 완전미 비율이 낮아지고 상품성이 떨어진다. 연구 결과, 모내기가 적기보다 10일 빠르면 완전미 비율이 4% 정도 낮아져 상품성이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호남평야지에서 적기인 6월 16일에 모내기를 하면 한 달 빨리 모내기할 때에 비해 쌀 수량은 7.6%, 완전미 수량은 12.9%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온기에 벼가 익으면 호흡량이 늘어나 전분 합성량이 줄어들고 깨진 쌀이 많아지기 때문에 수량이 떨어지고 투명한 쌀의 비율이 낮아진다. 또한 상대적으로 쌀 단백질 함량이 늘어나 찰기가 떨어지고 식감이 딱딱해져 밥맛이 떨어진다. 우리나라 지역별 모내기 적기는 현재 기후 조건에서 추정할 때 조생종의 경우 △중부 중간지는 5월 21일에서 27일 △호남 중간지는 6월 5일에서 11일 △영남 중간지는 5월 28일에서 6월 4일이다. 중만생종의 경우 △중부 평야지는 5월 20일에서 6월 14일 △호남평야지는 6월 4일에서 18일 △영남평야지는 6월 1일에서 20일이다. 농촌진흥청 오명규 작물재배생리과장은 “쌀을 안정적으로 수급하고 밥맛 좋은 고품질 쌀을 생산하기 위해서는 적기 모내기가 중요하다. 제때에 모내기가 이뤄질 수 있도록 현장 기술지원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은지 기자  stylett77@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