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인터뷰] 정경숙 농업기술실용화재단 팀장“컨설팅·개선지원 등 스마트팜 ICT기가재 본격추진”

[인터뷰] 정경숙 농업기술실용화재단 팀장

 

“컨설팅·개선지원 등 스마트팜 ICT기가재 본격추진”

 

정부가 스마트팜 ICT기자재 국가표준 확산지원 사업을 본격화함에 따라 국내 스마트팜 산업이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5년간 진행되는 이번 사업은 총145억원이 투입된다. 올해 추진될 사업비는 45억원으로 국가표준 기반의 스마트팜 ICT기자재 개발을 위한 설계 및 컨설팅, 시제품제작, ICT기자재 검정지원, 표준화지원센터에 지원된다. 사업주관은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이 맡아 스마트팜 ICT기자재 국가표준을 추진한다. 이에 실용화재단은 지난 11일 사업설명회를 개최하고 보조사업자로서 첫발을 내디뎠다.

이번 사업을 맡고 있는 정경숙 농업기술실용화재단 팀장은 “스마트팜 ICT기자재 국가표준 확산지원 사업은 국가표준을 기반해 설계변경 컨설팅, 시제품 제작 및 제품개선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올해 75개 내외의 업체를 선정해 약30억여원을 지원한다”고 말했다. 그는 “스마트팜 ICT기자재 국가표준은 수출과도 밀접한 관계가 있다”며 “현재 국가표준이 미미해 스마트팜 수요확대를 저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현재 지정된 국가표준이 많지 않아 스마트팜 업체의 독립적 개발로 현장적용이 각개전투로 이뤄져 효율성이 적었다는 것이다.

 

국가표준 미미로 시장확산 난항…빠른 시일 내 축산부문 스마트팜도 추진

국가표준은 의무 아닌 권고…향후 민간주도로 진행돼야

 

현재 스마트팜 ICT기자재 단체표준은 지난 2016년 처음으로 지정된 후, 2018년 12월 시설원예부문 5종(KS X 3265~3268)의 국가표준이 지정됐다. 이에 올해 확산지원 사업은 시설원예로 한정하고 있다. 그러나 조만간 축산부문 ICT기자재도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정 팀장은 설명했다.

그는 “현재 국내 스마트팜은 국가표준이 없어 업체가 자비를 들여 교체 또는 변경을 준수하고 있다”면서도 “다수 스마트팜 업체가 영세해 능동적 대응이 어려웠다”고 말했다. 그런 만큼 농림축산식품부와 실용화재단이 지원하는 스마트팜 ICT기자재 국가표준 확산지원 사업에 많은 참여가 필요하다는 것이 정 팀장의 생각이다. 그는 또 “국가표준은 의무가 아닌 권고”라며 “유럽 등 농업선진국도 민간주도로 표준화를 성공적으로 진행한 만큼 국내서도 국가표준의 정립초기에는 국가가 주도하지만 이후에는 민간주도로 추진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창수 기자  csk@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