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기계
가축사육 기상정보시스템 운영농진청, 축종별 더위 피해 예방 당부

농촌진흥청은 지난 13일 ‘가축사육 기상정보시스템’을 활용해 가축 피해예방에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올해 5월 기온은 평년보다 높고 고온현상이 자주 나타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최근 10년 사이 5월 평균 기온이 뚜렷한 오름세를 보이고 있어 농가의 주의가 필요하다. 농진청은 가축사육 기상정보시스템이 한우, 젖소, 돼지, 가금의 가축더위지수와 이에 따른 가축관리 방법을 제공해 가축의 효과적 관리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가축사육 기상정보시스템을 사용하면 농장주는 매일 휴대전화 문자 또는 컴퓨터로 가축더위지수를 확인함으로써 더위로 인한 가축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 또 축사 내부 온도를 낮추고 더위 스트레스 경감 사료를 급여하는 등 여름철에 활용할 수 있는 축종별 관리방법도 확인할 수 있다.

농진청은 가축의 더위 스트레스를 농가의 관리방법 개선으로도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방법으로는 가축에게 적은 양으로도 충분한 영양소가 공급될 수 있도록 에너지 함량이 높은 사료를 먹이는 방법, 비타민과 유기산제 등을 사료에 적절히 섞어 먹이는 방법, 사료나 물통 등을 미생물에 의해 오염되지 않도록 수시로 점검하는 방법 등이다.

김상호 농진청 국립축산과학원 영양생리팀 과장은 “축종별 더위 스트레스에 따른 가축 생산성 평가 모델을 개발하고 현재 3일 단위로 확인가능한 가축 더위지수를 앞으로는 10일로 확대하는 등 더 나은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가축사육 기상정보시스템은 국립축산과학원 누리집 ‘축사로(chuksaro.nias.go.kr)’에서 별도의 비용 없이 사용신청 후 이용할 수 있다.

 

휴대전화로 가축 더위지수를 확인하는 모습

김창수 기자  csk@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