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임업·시설 시설원예
스마트팜 기자재, “현장적용 확산이 중요”참여기업 5천만원 지원···컨설팅·시제품·품질향상 등
정부가 스마트팜 ICT기자재 국가표준 확산지원 사업에 나선다. 참여기업에는 최대 5000만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정부가 스마트농업의 성장동력을 마련하고 표준기반 스마트팜을 활성화하기 위해 스마트팜 ICT기자재 국가표준 확산지원 사업에 나섰다. 우선 시설원예 부문을 집중적으로 추진하면서 그 범위를 넓혀 나간다는 계획이다.

지난 11일 농업기술실용화재단에서 열린 ‘스마트팜 ICT기자재 국가표준 확산지원 사업설명회’에서 심동욱 농식품부 농산업정책과 사무관은 “스마트팜 ICT기자재 표준화사업은 현장적용 확산이 가장 중요하다”며, “표준화를 잘 지킬 수 있도록 스마트팜 표준화 전과정을 지원하고, 정책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수 있는 표준화지원센터를 구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표준확산사업은 스마트팜 ICT기자재 기업별로 전기적·기계적 규격이 상이해 특정 업체가 도산한 경우, 사후관리(A/S)가 어려운 문제점 등을 개선하고자 규격표준 확산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총 145억원의 국비가 투입되며, 올해에는 45억원이 투입된다. 국가표준 기반의 스마트팜 ICT기자재 개발을 위해 50개 업체대상으로 기획, 설계, 디자인, 분석 등의 컨설팅이 지원된다. 또한 75개 업체에게는 국가표준을 적용한 시제품 제작 및 제품개선이 지원되고, ICT기자재의 성능과 안전성 검정도 지원해 스마트팜 ICT기자재의 품질향상도 도모할 계획이다.

이번 표준확산사업에 참여하는 농산업체는 전문가 자문지원(50개 업체)을 통해 제품 설계변경을 한 후, 시제품 제작 및 제품개선(75개 업체)을 할 수 있도록 최대 5000만원까지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올해 하반기에 ‘국가표준 검정 바우처 지원’을 위해 모집하는 농산업체와 함께 국가표준 적합여부를 검정할 수 있는 바우처도 지원 받을 수 있다.

한편 사업 주관기관인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은 지난 11일 사업설명회를 개최한데 이어 이달 19일까지 접수된 지원 희망기업에 대한 서류평가를 이달안으로 끝내고 담달 중에 발표평가를 통해 최종 지원업체를 선정한다는 방침이다.

 

김창수 기자  csk@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