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기계
벼 드문모심기로 생산비 절감경남, 올해부터 3년간 벼 드문모심기 연구추진

벼 재배에 소요되는 경영비는 매년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경영비로는 농기계 사용, 비료, 농약, 인건비 등이 해당하며, 이로 인해 농가소득 감소로 이어지고 있다.

경남농업기술원에 따르면 2018년 기준 경남 벼 재배농가 소득은 10a당 71만2000원으로 경영비는 43만7000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총 수입의 38% 정도가 경영비로 지출된 것이다. 또 벼농사는 98.4%에 이를 정도로 기계화됐지만, 기계화율이 높다고 해서 노동 부담이 적은 것은 아니라고 경남농업기술원은 설명했다.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경남농업기술원은 올해부터 3년 동안 벼 드문모심기를 추진하고, 벼 육묘와 이앙 단계에 소요되는 자재와 노동력을 절감해 소득을 높일 수 있는 연구과제를 수행하기로 했다고 지난 12일 밝혔다. 벼 드문모심기는 모상자에 볍씨를 280~300g 파종해 관행보다 2배 정도 늘리고 모를 드물게 심는 방식이다. 일반적인 이앙 시 단위면적당 재식포기를 80주 정도로 하는데, 이를 37, 50, 60주로 줄이고 한포기당 심는 본수를 3~5개로 맞추면 10a 당 모판수가 30개에서 10개 이하로 획기적으로 줄여 육묘비용과 육묘상자를 만들고 운반하는데 드는 노동력도 절감할 수 있다. 이러한 벼 드문모심기의 장점 뒤에는 단점도 존재하는데, 우선 최근에 개발된 벼 드문모심기 전용 이앙기가 필요하다. 또 묘상자에 종자량을 많이 파종하기에 묘의 품질이 악화될 수 있으며 결주가 발생하면 수량 감소의 영향이 크고 분얼이 늦게까지 일어남으로써 쌀의 품질이 떨어질 우려도 있다. 이 같은 문제점을 해결하가 위해 경남농업기술원 도내 최고품질 벼 중에서 수수형과 수중형 품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또 생육기간 지연에 따른 최적 이앙시기를 알아보기 위해 조기, 적기, 만기 3시기로 나누어 이앙하고 쌀 품질변화 최소를 위한 적정 이앙 밀도 등을 연구할 예정이다.

 

경남농업기술원은 올해부터 3년 동안 벼 드문모심기를 추진한다고 지난 12일 밝혔다.

김창수 기자  csk@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