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유통 산업
농진청, 전북 김제 감자농가 영농현장 지원코로나19 영향 일손 부족 농가 돕기
농촌진흥청은 지난달 28일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일손을 구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북 김제 감자농가를 방문해 일손을 도왔다고 밝혔다.

농촌진흥청은 지난달 28일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일손을 구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북 김제 감자농가를 방문해 일손을 도왔다고 밝혔다.

이번 일손돕기에는 김상남 국립식량과학원장과 직원 14명이 참석해 감자수확 및 선별작업을 도왔다. 또 시설하우스 내·외부를 정리하는 등 영농지원 활동 등도 펼쳤다.

농진청은 앞서 21일에도 김제시 광활면 소재 영농조합법인 시설하우스를 방문해 일손을 보탰으며, 본격적인 영농철에 접어드는 이달부터는 다른 작물의 재배농가도 찾아 농작업을 도울 계획이다.

김상남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장 “농업인들의 안정적인 영농 활동에 보탬이 되길 바라며, 지속적인 영농 현장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창수 기자  csk@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