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유통 산업
정부, 코로나19대응 인력운영비 지원근로자 평균임금의 70% 휴업수당 지급 등

정부가 코로나19에 의한 매출액 감소로 휴업하는 경우, 근로자 평균임금의 70%를 휴업수당으로 지급하기로 했다.

고용노동부는 지난 10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인력운영 지원제도를 발표했다. 이번 인력운영 지원제도에서는 정부가 유급휴업‧휴직 시 기업에게, 무급휴업‧휴직 시 근로자에게 지원한다. 사업주가 근로자에게 휴업수당(급여의 70%)을 지급하면, 정부는 사업주가 지급한 휴업수당의 3/4을 고용유지지원금으로 지원한다는 것이다. 고용유지지원금의 1일 상한이 6만6000원이므로 휴업수당이 월 198만원(30일기준)을 초과하는 경우 상한액만큼만 정부가 지원하고, 그 외 금액은 기업이 부담해야 한다.

시차출퇴근, 재택근무 등 유연근무제 실시기업에게는 간접노무비가 지원된다. 근로자의 주당 유연근무제 활용횟수에 따라 1년간 최대 520만원을 지원한다. 지원요건은 유연근무제 활용제도를 마련하고 출퇴근을 관리한 기업이다. 직전년도 말일 기준 피보험자 수의 30%한도 내에서 최대 70명에게 지원한다. 또 기존 법상 무급이던 가족돌봄휴가 사용을 장려하기 위한 자금도 지원된다. 만8세 이하 또는 초등학교 2학년 이하 아동을 양육하는 근로자가 가족돌봄휴가를 사용할 경우 근로자에게 1인달 일 5만원을 코로나 상황종료 시까지 지원한다. 

김은지 기자  stylett77@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