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유통 지역
충북, 청년농업인 육성 본격추진경쟁력 제고사업 컨설팅 등 11억3000만원 투입
충북농업기술원은 청년농업인 경쟁력 제고사업 컨설팅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청년농업인 육성에 돌입한다고 지난 13일 밝혔다.

 

충북농업기술원은 청년농업인 경쟁력 제고사업 컨설팅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청년농업인 육성에 돌입한다.

청년농업인 경쟁력 제고 사업은 농촌지역 고령화에 대응하기 위해 도 농업기술원에서 2016년부터 추진한 사업이다. 올해는 4개 시군에서 영농에 종사하고 있는 청년농업인에게 5000만원씩 총 2억원을 투입해 청년농업인의 농업과학기술 역량을 향상시키고 영농활동에 조속히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대상자들에게 신제품 개발, 유통․마케팅 분야에 대한 교육을 실시해 경영개선 및 효율화를 통해 사업의 성공가능성을 높이는데 주력한다.

충북농기원은 청년농업인 경쟁력 제고사업 외에도 스마트팜 기반 조성, 영농4-H활력화 기반 구축, 청년4-H회원 창업 성공모델 지원 등 총 6개 사업에 11억 3천여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160명 이상의 청년농업인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 코로나19가 종식되는 대로 청년농업인에 대한 교육 사업도 강화할 예정이다. 지난해 성공적으로 추진된 청년농업인 미래농업 아카데미’ 과정에 이어 ‘신(新) 농업시대 스마트 팜 전문 교육’ 과정을 신규 편성해 도내 청년농업인을 스마트 팜 전문가로 육성할 계획이다. 나아가 청년농업인 경영진단 분석 컨설팅을 실시해 신규 청년농업인의 영농정착을 지속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권혁순 충북농기원 지원기획과장은 “신(新) 농업시대에 충북 농업은 청년농업인이 주도해 갈 것”이라며 “올해 청년농업인을 대상으로 추진하는 교육 및 시범사업을 통해 성공모델이 많이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은지 기자  stylett77@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