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유통 산업
농업기술실용화지원사업 역대최고 5.1대1 경쟁률 마감“116억 예산확보해 90여개 주관기관 선정‧지원”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이사장 박철웅, 이하 재단)은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한 농식품 R&D 성과물 등을 사업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농업기술실용화지원사업’이 5.1대1의 역대 최고 경쟁률을 기록하며 모집접수를 마감했다고 밝혔다.

지원사업은 특허 창출부터 시제품제작, 제품공정 개선을 거쳐 판로개척까지 지원해주는 ‘전주기 지원프로그램’으로 지난 2011년부터 재단이 운영중이다. 올해는 116억원의 예산을 확보해 90여개의 주관기관을 선정해 지원할 예정이다.

역대 지원사업 경쟁률은 2018년 2.4대 1, 2019년 2.8대 1로 이번 91개 내외 주관기관 선정에 총 464건이 접수, 역대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번에 선정된 주관기관은 세부 사업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최대 4억9000만원의 정부지원금이 지원된다. 또 농식품 기술 경영·기술전문가 컨설턴트의 컨설팅, 교육, 네트워킹 등 농식품 기술사업화를 위한 다양한 지원을 받게 될 뿐 아니라 우수 주관기관에게는 판로지원 등 별도의 후속 프로그램이 자동으로 연계되는 특전도 주어진다.

재단 관계자는 “향우 서면평가, 대면평가, 현장평가 등을 통해 3월 말까지 선정을 마무리하고, 협약을 체결하여 본격적으로 사업을 지원할 예정”이라며 “선정 과정에서는 매출 증대 및 일자리 창출 가능성을 가장 중요하게 살필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재단은 이번 지원사업이 오는 2021년 종료될 것을 대비해 2022년부터는 새로운 농식품기술사업을 시작할 계획이다.

신화준 기자  shj5949@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화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