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기계
“지속가능한 농업의 미래와 합리적 정책대안 제시”‘제23회 농업전망 2020’ 성료
지난달 22일 잠실 롯데호텔에서 ‘제23회 농업전망 2020’ 대회가 열렸다.

농업‧농촌이 처한 문제를 해결하고 더 나은 미래로 나아가기 위한 논의의 장이 펼쳐졌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KREI)은 지난달 22일 롯데호텔 3층 크리스탈볼룸에서 ‘농업·농촌 포용과 혁신, 그리고 지속가능한 미래’라는 주제로 ‘농업전망 2020’ 대회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올해로 23회째를 맞이하는 이번 대회는 매년 1월 하순 전국의 농업인과 관계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우리 농업과 농촌을 둘러싼 여건을 살펴보고 품목별 수급 전망을 통해 정책대안을 제시하는 역할을 해왔다. 이번 행사는 대주제를 비롯해 총 3부, 26개 세부 발표주제를 선정했다.

먼저 1부에서는 김현철 서울대학교 국제대학원 교수가 ‘글로벌 경제 변화와 한국의 농업’이라는 주제로 특별강연을 펼쳤고, 국승용 KREI 농업관측본부장이 ‘2020년 농업 및 농가경제 동향과 전망’이라는 주제로 발제자로 나섰다. 2부에서는 ‘농업·농촌의 포용과 혁신을 위한 농정의 핵심 이정표’라는 대주제 아래 ‘농정 전환’, ‘포용 농촌’, ‘농업 혁신’, ‘수급 관리’ 등 주요 농정 이슈를 주제로 각각 발표와 토론이 진행됐다. 3부에서는 곡물, 과일·과채 및 임산물, 채소, 축산 등 산업별 이슈와 전망에 대해 발표와 토론이 이어졌다.

농경연 김홍상 원장은 개회사를 통해 “이번 대회를 통해서 농업인을 비롯한 관련 종사자들과 함께 우리 농업·농촌을 둘러싼 다양한 대내외 환경에 대응하고, 나아갈 길을 모색하고자 한다”며 “현 시대는 농정 틀의 전환이 추진되는 중요한 시기인 만큼, 사회적 책임감과 소명의식을 갖고 정책대안을 제시하겠다”고 강조했다.

농림축산식품부 이재욱 차관은 격려사를 통해 “농업전망은 농업계 당면한 과제를 함께 고민하고,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는 자리”라며 “정부는 농업의 공익적 가치를 실현하고, 농업·농촌의 기술적, 환경적 개선을 위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화준 기자  shj5949@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화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