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유통 지역
전북, 환절기 시설재배농작물 환기관리 당부밤낮 온도차 커 해충 및 곰팡이병 발생 빈번해 주의
전북농업기술원이 지난 3일 밤낮의 온도차이가 큰 2~3월까지 시설재배농작물의 환기관리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전북농업기술원이 지난 3일 밤낮의 온도차이가 큰 2~3월까지 시설재배농작물의 환기관리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전북농업기술원에 따르면 봄철기온은 2~3월까지 높아지다 4월부터 안정화된다. 그러나 2~3 월 야간에는 난방이 필요하고 낮에는 하우스내부 온도가 높아져 환기관리를 해줘야 농작물생육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 비닐이나 유리등으로 외부와 차단된 시설재배하우스는 낮에 해가 뜨면 내부온도가 높아지고 습도는 낮아져 건조한 조건이 되면 응애, 총채벌레 등의 해충발생이 많아진다.

반대로 기온이 떨어지는 야간에 난방 관리가 되지않으면 습도가 높아지면서 곰팡이병 발생이 많아진다. 이에 낮과 밤의 온도차가 큰 환절기에 농가에서 주의해야 할 점은 오전에 하우스 외부온도가 내부의 온도와 습도조건에 해당되는 이슬점(결로점)보다 낮을 때 환기를 서둘러 하게 되면 작물의 표면에 물방울이 생겨 병발생이 많아지고, 수확한 농산물이물러지는 등 상품성에 영향을 주게 된다. 따라서 해가 뜨기 전부터 난방기온도를 높여 가온을 하게 되면 온도가 오르면서 상대습도가 낮아지고 외부온도가 결로점 이상이 됐을 때 환기를 해야 한다.

박정호 전북농업기술원 기술보급과 지도사는 “봄철 평균 온도가 높아지면서 응애와 총채벌레 등의 해충이 알에서 성충으로 자라는 생활사가 짧아져 해충의 밀도가 급격히 높아질 수 있어 끈끈이트랩을 이용한 예찰과 예방적 방제에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밝혔다. 

김창수 기자  csk@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