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유통 지역 포토
충북, 기계화 영농확산 박차농기계교육 등 총30개 과정 연중실시…오는 6일부터
지난해 진행된 농기계교육 모습.

충북농업기술원이 농촌일손 부족에 따라 기계화 영농확산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올해는 도내 농업인 1600명을 대상으로 농업기계 과정 12개와 미래농업 혁신기술 18개 과정 등 총30개 과정을 연중 실시한다.

총30개 과정 중 미래농업 혁신기술 분야는 오는 6일 ‘식용곤충 사육’과정을 시작으로 ‘스마트팜’, ‘토종벌 사육’, ‘발효식품’, ‘청년농업인 역량강화’ 등 980명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농업기계 분야는 오는 11일 부터 ‘소형 농업기계 정비’ 과정을 시작으로 620명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농업인이 꼭 알아야 할 농업기계 이론과 실습은 물론 농업기계 안전사고 예방교육도 실시한다. 모든 교육과정은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에 위치한 충청북도농업기술원 미래농업교육센터 강의실 및 실습장에서 실시된다. 교육기간은 1일, 2일 또는 2주 등 과정마다 다르다.

교육 신청을 희망하는 농업인은 충북농업기술원 홈페이지(http://www.ares.chungbuk.go.kr)의 알림마당(미래농업교육)을 확인하면 된다. 교육신청은 거주지 시‧군‧청 농업관련 부서에 해당 교육일 3주전에 신청해야 한다. 강사는 교수, 공무원, 컨설턴트 등 분야별 다양한 전문가를 초빙하여 수준 높은 교육을 추진할 계획이다.

권혁순 충북농업기술원 지원기획과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스마트 팜, 농촌융복합 산업, 식용곤충 산업, SNS를 활용한 농산물 판매‧유통 기술 등 새로운 분야의 영농기술과 경영기법이 계속해서 연구 개발되고 있다”며, “농업인이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는 변화에 맞춰 끊임없이 학습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창수 기자  csk@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