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기계
한우 유전능력 예측서비스 3월부터 시행한우개량촉진 전기마련···암소 유전능력 미리 파악
농진청과 농협은 오는 3월부터 한우 암소의 유전체 유전능력 예측서비스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암송아지 유전자 분석만으로 우수한 암소를 걸러내는 유전체서비스를 통해 한우농가의 생산성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는 길이 열렸다.

농진청과 농협은 오는 3월부터 한우 암소의 유전체 유전능력 예측서비스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 서비스는 암송아지의 유전체 정보만으로 유전능력을 예측해 농가에 알려주는 서비스다.

지금까지 한우 암소의 능력은 아비(혈통)를 보고 짐작할 수밖에 없었다. 암소가 송아지를 낳고, 그 송아지를 키워 출하한 뒤 도축성적을 받으면 그때서야 암소의 능력을 알 수 있었다. 하지만 능력이 나올 때 쯤 이면 우수한 암소를 더 활용하고 싶어도 이미 출하되고 없는 경우가 많았다. 반대로 능력이 낮아 개량에 도움이 안 되는 암소가 여러 송아지를 낳는 경우도 있었다. 그러나 암송아지의 유전체 검사만으로 암소의 능력을 일찍 알게 되면, 송아지 때 번식소로 키울지 고기소(비육우)로 키울지 판단할 수 있다.

능력이 우수한 암송아지는 우수한 자손을 많이 낳도록 번식에 활용할 수 있다. 또한 암소의 능력에 따라 맞춤형 정액을 선택할 수 있다. 육량형·육질형·통합형 등 농가별 개량목표를 더 빨리 달성하고, 능력이 일정한 송아지를 생산할 수 있다. 능력이 낮은 암송아지는 번식에서 제외한다. 능력에 따른 사양방법을 적용하면 적은 비용으로 고급 한우고기를 생산할 수 있게 된다.

암소 유전체 서비스는 한우개량의 틀을 새롭게 바꿔 한우개량을 촉진하는 전기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암소 유전체 서비스는 ‘유전체 컨설팅 기관’ 선정이 완료된 후 3월부터 이용할 수 있다. 농가가 분석하고자 하는 암소의 모근(털뿌리) 등 시료와 개체식별번호를 ‘유전체 컨설팅 기관’에 제공하면 약 2개월 후 유전능력 분석 결과와 함께 컨설팅(상담)을 받을 수 있다. 비용은 소 한 마리당 10만 원 내외다. 지난해 한우 육종농가 등 전국 50여 농가 6000여 마리 암송아지를 대상으로 암소 유전체 서비스 시범 사업을 마쳤다. 도체중 능력 예측 정확도가 약 20%P 향상되면 연 1130억 원의 경제적 효과를 거두게 될 것으로 분석됐다.

신화준 기자  shj5949@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화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