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기계 포토
농식품부, 가축전염병 방역태세 강화설 명절 사람‧차량이동증가 대비 일제소독 추진
차단방역 중인 NH방역지원단 모습

농림축산식품부가 설 명절을 맞아 귀성객과 해외여행객 등 사람과 차량의 대규모 이동이 예상됨에 따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구제역 발생에 대비해 방역을 강화하기로 했다.

농식품부는 금일 파주‧연천‧철원‧화천에서 야생멧돼지 ASF가 지속 확인되고, 동유럽(폴란드, 슬로바키아 등)과 대만 등에서 AI가 계속 발생하고 있으며, 강화에서 구제역 NSP항체가 잇따라 검출되고 있어 어느 때보다 방역태세를 철저히 유지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먼저 설연휴 전‧후인 1월 23일과 28일을 ‘전국 일제 소독의 날’로 정하고 전국 축산농가와 축산시설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소독을 추진하기로 했다. 소독대상은 △전국 축산농가 19만5000호 △도축장‧사료공장 등 축산시설 8천700개소 △축산관련차량 6만1000대 △방역취약대상 3천400개소이다. 축산농가와 축산시설은 자체 소독장비를 활용해 내외부 청소‧소독을 실시하고, 축산차량은 인근 거점소독시설을 방문하거나 소속 업체에게 세척‧소독을 실시한다.

방역취약대상은 지자체, 농협, 군부대 등 소독실시기관별로 역할을 분담해 빠짐없이 소독한다. 전국 일제소독의 날 전에도 접경지역과 철새도래지 등 위험지역과 소규모농가, 밀집사육지역 등 취약지역을 중심으로 매일 집중소독을 실시한다. 또 생석회 벨트를 구축해 23일까지 가금농가에 생석회를 지원해 농장 차단방역을 강화한다. 방역용 생석회는 각 지자체에서 농협과 협력해 약 6000포를 오리농가, 밀집사육단지 순으로 공급한다.

양돈농가는 현행 ‘주단위 공급체계’를 유지해 지자체에서 농가별 생석회 부족분을 주단위로 공급한다. 농식품부 중앙점검반 30반은 지난 14일부터 22일까지 과거 AI‧구제역 등 가축전염병 발생이 많았던 30개 지자체(시군)와 축산농가, 철새도래지, 밀집단지 등 취약지역을 집중 점검한다. 농식품부는 점검결과 미흡한 사항을 즉시 보완해 방역 사각지대가 없도록 하고, 가축전염병예방법 등 법령 위반사항은 엄격한 행정처분을 조치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현재 ASF‧AI‧구제역 모두 엄중한 방역상황”이라며 “축산관계자가 방역의 고삐를 바짝 쥐고 국민도 귀성길 및 해외여행 시 방역조치에 적극 협조해 설명절 대비 방역태세를 견고히 유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은지 기자  stylett77@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