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기계
“농기계생산지원, 운영비로 확대해야”원자재비축으로만 묶여있어 실효성 떨어져

정부에서 농기계 생산업체에 대한 지원사업이 원자재 구입자금과 생산시설설비지원으로만 한정되어 있어 지원실효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운전자금에 대한 지원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정부는 ‘농기계 생산지원사업’을 통해 매년 2000억원의 예산을 편성해 융자지원을 하고 있다. 생산원자재 구입비축지원에 1750억원(종합형업체에 1200억원, 중소형업체에 530억원, 신기술농기계 지정업체에 20억원), 생산시설·설비지원에 250억원 등을 지원하고 있지만 지원용도가 원자재비축 및 생산설비지원으로만 묶여있어 활용도가 제한적이라는 평가다. 계절적 요인이 심한 농기계의 특성상 매출발생이 없는 비수기에는 원자재비축보다 인건비와 시제품생산 등의 운전자금 소요가 많은데 용도를 전용할 수 없어 농기계 생산을 위한 실질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실제 농기계생산지원사업은 매년 예산을 다 소진하지 못하는 경우가 계속해서 발생하고 있다.

반면 농식품부에서 시행하고 있는 타 지원사업의 경우에는 운전자금을 지원해주고 있는 사업들이 많아 농기계분야만 상대적 홀대(?)를 받는 것 아니냐는 불만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농업경영체에 지원하고 있는 ‘농축산 생산지원사업’의 경우에는 인건비, 시험비 등을 지원하고 있으며, ‘농산물가공사업’의 경우에도 사업운영에 필요한 운전자금을 지원하고 있다. ‘꿀·녹용가곡산업육성지원사업’, ‘우수기술사업화지원사업’, ‘농촌관광산업지원사업’ 등도 모두 운전자금을 지원하고 있는데 유독 농기계 생산업체에 대한 지원사업의 경우에만 원자재구입으로 못박고 있는 것은 시대착오적 발상이라는 것이다.

양파정식기를 생산하는 S社 관계자는 “일본산 정식기에 맞서 지속적인 시험개발을 하기 위해서는 인건비와 시험비가 가장 부담이 되는데 원자재만 비축하라고 하는 것은 생산업체에 실질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수입대체효과를 높이기 위해 열악한 환경에서도 기술개발에 힘쓰고 있는 기업의 고충을 헤아린다면 운영비에 대한 융자지원이 절실하다”고 호소했다.

정상진 기자  jsj@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