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독자코너 교육
[古典에서 배우는 경영] 순망치한(脣亡齒寒)입술이 없으면 이가 시리다

입술이 없으면 이가 시리다.

脣亡齒齒(脣:입술 순, 亡:망할 망, 齒:이 치, 寒:추울 한)

어느 기업체 부설 경제연구소가 CE0 413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했습니다. ‘오늘의 내가 있기까지 가장 힘이 되어준 습관은 무엇인가?’에 답변한 CEO의 19.7%가 「순망치한(脣亡 齒寒)」이란 사자성어를 뽑았다고 합니다.

‘순망치한’은 입술이 없으면 이가 시리다는 뜻의 ‘춘추좌전(春秋左傳)’에 나오는 사자성어입니다. 입술(脣)과 이(齒)의 관계처럼 이가 아무리 중요한 역할을 해도 입술이 없으면 이가 시려 그 기능을 상실할 수밖에 없습니다. 그러므로 필요하지 않은 존재는 없다는 것을 강조하는 말입니다.

이 고사가 나온 시대는 춘추전국시대였습니다. 한치 앞도 내다볼 수 없었던 불확실성의 시대에 생존을 위한 최선의 선택 중에 하나는 내 주변과 우호적으로 지내고 상생의 관계를 맺는 일이었습니다. 이웃나라와의 상생, 백성과 통치자간의 상생, 병사들과 장군과의 상생이 중요한 화두였습니다.

난세일수록 결국 상생과 공존이 경쟁력입니다. 요즘 소통의 부재와 공멸의 문제를 많이 지적합니다. 노사간의 소통이 단절되고, 국가마다 겉으로는 유화의 제스처를 보이지만 이면에는 대화의 창구를 닫고 있습니다. 기업이나 조직은 오로지 자신들의 안위만을 위해 주변을 벼랑 끝으로 내모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런 난세에 순망치한이라는 고사를 떠올려보면 어려울수록 끌어안고 상생을 추구하는 조직이 훨씬 더 살아남을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세상에 나혼자 잘나서 되는 일은 없습니다. 누군가 옆에서 도와주기 때문에 내가 이렇게 살아남을 수 있었구나 생각하면 사소한 주위사람도 다시 한번 소중하게 바라보게 될 것입니다.

잘 나갈 때 형, 동생하는 주식형제(酒食兄弟)들은 어려움이 닥치거나 술과 먹을 것이 없어지면 서로 칼을 휘두르지만, 급하고 어려울 때 손내밀고 도와주는 급난지붕(急難之朋)은 어려울 수록 서로의 손을 놓지 않습니다. 

편집부  alnews@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