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유통 지역
전북, 농업 기상재해 사전예방 시스템 도입지난 1일 농장맞춤형 조기경보시스템 현장연시 개최
전북농업기술원은 기상 및 작물재해 예측정보를 농가에 미리 알려 재해위험을 사전예방하는 ‘농장맞춤형 기상재해 조기경보시스템’의 전북 현장연시를 지난 1일 개최했다고 밝혔다.

전북지역에 기상 및 작물재해를 예측해 사전예방하는 시스템이 도입된다.

전북농업기술원은 기상 및 작물재해 예측정보를 농가에 미리 알려 재해위험을 사전예방하는 ‘농장맞춤형 기상재해 조기경보시스템’의 전북 현장연시를 지난 1일 전북농업기술원 상록관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전라북도농업기술원과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이 공동 주관했고, 조기경보 서비스를 제공받는 농업인, 시·군 농업기술센터 관계관 등 약 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주요내용은 △농장맞춤형 기상재해 조기경보시스템’ 구축 현황 소개 △조기경보시스템 현장시연 △현장의견 청취 및 만족도 조사 등이며, 현장에서는 참석한 농업인 및 농촌지도 관계관의 이해 증진과 서비스 개선에 대한 다양한 의견개진이 있었다.

‘농장맞춤형 기상재해 조기경보시스템’은 농장별로 상세한 기상예측 정보와 재배 중인 작물의 생육상태를 고려·판정한 농장 재해 정보를 농가에 제공하는 농업기상 서비스이다. 해당 농가는 스마트폰이나 인터넷을 통해 관련 정보를 손쉽게 확인할 수 있으며, 예측된 재해 위험을 예방하거나 줄이기 위해 농가에서 쓸 수 있는 대응 대책 또한 전달받게 된다. 전북은 광역 지자체로는 처음으로 지난해 익산·남원 등 7개 시·군에 ‘농장맞춤형 기상재해 조기경보시스템’을 도입했고, 올해 14개 모든 시·군으로 확대해 시험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김현정 전북농업기술원 원예과 연구사는 “농업기상재해 조기경보서비스를 통해 이상 기상으로 인한 재해 발생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앞으로도 농가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정밀하고 신속한 농업기상 및 재해 정보를 제공해 나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창수  csk@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