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기계
경남, 수확철 농기계 안전사고 예방 안전수칙 당부10~11월 농기계 사고 465건…한해 전체 사고 중 31.9%차지
경남이 수확철을 맞아 각종 농업기계 사고예방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경남이 수확철을 맞아 각종 농업기계 사고예방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행정안전부 2017년 재난연감에 따르면 수확철인 10~11월에 농업기계 사고 465건이 발생했으며, 한해 전체 사고 1459건 중 31.9%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종별로는 경운기, 트랙터, 예초기 순으로 사고 발생률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주요 사고 원인은 운전자 부주의, 교통법규 미 준수, 음주운전 등으로 이중 운전자 과실에 따른 사고 발생이 전체 66.3%를 차지하고 있어 작업 전, 농업기계 사용 요령을 충분히 숙지하는 게 중요하다는 것을 나타내고 있다.

특히 도로 출입 시에는 농업기계의 특성상 저속차량임을 감안해 무리한 진입을 피하고, 도로를 주행할 때에는 반드시 교통법규를 준수해야 하며, 도로주행시 등화장치의 작동상태는 수시로 점검해 안전사고를 예방해야 한다. 또 농업기계 작업을 할 경우에는 주기적인 휴식으로 위험상황 시 바로 대처할 수 있도록 작업에 집중하고, 사고 시 연락할 수 있도록 핸드폰을 휴대해야 한다.

이승윤 경남도농업기술원 농업기계교육담당은 “농업기계 사용이 많은 수확철에는 작업 전후 농업기계 점검정비를 생활화하고, 사용 요령에 대한 충분한 숙지와 함께 반드시 안전수칙을 지켜야 한다”고 밝혔다.

김은지  alnews@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