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기계
‘편이장비사업’ 농식품부 추진검토사업명 바꿔 정책사업추진···기재부 예산협의 난항

농진청에서 10년간 한시적으로 시행된 ‘편이장비 지원사업’의 기대성과가 높게 나옴에 따라 농식품부에서 이와 유사한 정책사업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농식품부 농촌여성정책팀은 지난해 편이장비 지원사업과 유사한 ‘여성농업인 편이장비 지원사업’을 마련해 정책사업을 추진하려고 했지만 기재부와 예산협의과정에서 사업내용이 동일하다는 이유로 반려됐다. 이에 따라 농촌여성정책팀은 올해 사업내용을 바꿔 다른 정책사업으로 재차 사업발굴을 추진중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농진청에서 시범사업으로 시행된 ‘농작업환경개선 편이장비지원사업’은 2008년부터 2017년까지 10년간 전국 1484개 마을에 총사업비 740억원이 투입돼 약 12만점의 편이장비가 공급됐다. 특히 전동운반차와 동력방제기 등은 한 해 약 1000여대씩 가장 많이 공급됐다. 국비·지방비 각각 50%씩의 보조사업으로, 작목반 사업단위별로 5000만원이 지원돼 고령·여성 농업인의 중량물운반 및 근골계질환예방에 탁월한 성과를 내온 것으로 평가받았다.

편이장비 지원사업의 성과분석 결과 농업인대상 만족도는 92점으로 나타났고, 작업능률 개선도 92점, 피로개선도 88점, 사업지속 필요성 92점 등 고르게 높은 평가가 나왔다. 이에 따라 정책사업으로 전환해 지속추진해야 한다는 요구가 높았다.

한편 농진청은 농식품부의 정책사업 추진과는 별개로 현재 ‘작목별 맞춤형 안전관리실천사업’을 통해 2024년까지 매년 80개소의 마을을 대상으로 사업단위별 5000만원 보조지원을 통해 전동운반차·컨베이어·방제기 등의 장비를 지원하고 있다. 또한 지자체별로는 편이장비사업과 유사한 자체사업을 마련해 활발하게 사업추진을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특히 전남·전북·경기도 등이 소형농기계 등 편이장비 지원사업에 적극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농촌마을은 행정리 3만6000개소와 작목반 등 5만개소에 이른다. 고령·여성화가 심화되고 있는 농촌현실을 감안하면 편이장비 지원사업처럼 마을단위 농작업 환경개선을 위한 사업발굴이 지속적으로 이뤄져야 할 것으로 판단된다.

정상진  jsj@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상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