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기계
‘궤도형 자주식 대파수확기’ 개발최규홍 전주大 교수·두루기계통상 공동개발

‘궤도형 자주식 대파수확기’ 개발

최규홍 전주大 교수·두루기계통상 공동개발

소선회·조작편리성 등 겨울 대파수확도 거뜬

겨울철 대표적 고역작업의 하나인 대파수확이 한결 수월해질 전망이다.

농식품부의 농림기술개발과제로 추진된 ‘승용형 자주식 대파수확기’가 개발돼 외국 노동력에 크게 의존하고 있는 대파 수확작업의 대체 및 생산비절감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최규홍 전주대학교 교수와 두루기계통상(대표 김재동)이 공동개발한 승용형 자주식 대파수확기는 트랙터 부착형 대파수확기에 비해 고령·여성 농업인이 운전하기 용이하고, 선회반경을 줄임으로서 소구획 포장조건에 적합한 것이 장점이다. 또한 궤도형 주행장치를 도입해 밭에서의 주행성과 안전성을 높였다. 정식기를 이용해 정식한 대파(표준재배규격: 조간 60~70㎝)의 수확에 적합하도록 개발됐다.

현재 대파수확은 손으로 잡아 뽑고, 뿌리의 흙을 털어낸 후 수집·운반 등 여러 작업단계를 거치는 과정에서 줄기부의 손상이 증가하는 문제점을 초래한다. 특히 겨울대파의 경우 추운 밭에 앉아서 표피를 제거하고 다듬어 소포장(1㎏)해야 하기 때문에 작업환경이 매우 열악해 대표적 고역작업으로 지목된다.

자주식 대파수확기는 1조식으로, 전면의 원판쟁기로 두둑을 파쇄하고 부드러운 벨트컨베이어로 줄기의 연백부를 잡고 후방부로 이송시켜 컨테이너 상자에 담는 형식이다. 500kg 정도의 대파를 실은 컨테이너를 집하장 실내로 운반해와 대파 다듬기와 소포장, 출하가 이루어지므로 상대적으로 쾌적한 환경에서 작업이 가능하다.

유압변속기를 채택해 재식밀도에 맞춰 작업속도를 초저속에서 고속까지 주행속도 조절이 용이하다. 10월 초에 강원도 평창 면온면 농가에서 시험한 결과, 작업능률은 10a를 수확하는데 240분이 소요돼 인력대비 약 8배로 나타났다. 공동개발팀은 올 겨울 대파주산단지인 전남 신안에서 실증시험을 실시할 계획이다.  

정상진  jsj@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상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