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유통 유통 포토
대동공업 북미법인, 모어시장 정조준12개 모델 개발, 4분기 본격 판매돌입
대동공업은 지난해 하반기 북미시장을 겨냥한 제로턴모어 △ZXR △ZXRSE △ZXC △ZXCSE 4개 시리즈 12개 모델을 개발 완료하고 본격 판매에 나섰다.

대동공업 북미법인이 국내 농기계 업계 최초로 북미 제로턴모어(승용 잔디깎이)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대동공업은 북미, 유럽, 호주 등 선진 농업국가를 겨냥해 2017년 초부터 20마력대 가솔린 제로턴모어 개발에 돌입하고, 지난해 하반기 △ZXR △ZXRSE △ZXC △ZXCSE 4개 시리즈 12개 모델을 개발 완료했다. 올 초 생산도 착수해 북미시장에 시범판매를 진행했다. 대동공업에 따르면 현재 초도 생산 물량 300대분의 판매를 완료했고, 4분기부터 생산 물량을 증대하고 48개월 무이자 할부 프로모션 등을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북미 모어(잔디깎이) 시장규모는 약 65만대로 90여 개의 브랜드가 경쟁을 벌이고 있다. 제로턴모어는 탑승해서 제초 작업을 하는 장비로 고객이 작업성능뿐 아니라 편의성과 소음, 진동, 코너링 등 승차감을 중시하고 있다. 대동공업은 70여년 농기계 개발로 구축한 기술 및 노하우를 제로턴모어에 접목해 제품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대동공업 북미법인은 지난 2월에 켄터키 주 루이빌에서 열린 세계 5대 농기계 박람회 중 하나인 ‘2019 루이빌 국제 농업 기계 박람회(National Farm Machinery Show)’ 및 캘리포니아 주 툴레어에서 개최된 농기계 및 시설 장비 업체 1500개가 참가하는 ‘2019 미국 툴레어 국제 농업 박람회(World AG Expo 2019)’에 첫 선을 보이면서 홍보활동에 돌입했다. 또 약 6만5000부를 발행하는 북미조경 및 시설 관리 장비 전문 잡지인 ‘그린 인더스트리 프로스(Green Industry Pros)’로부터 제품력을 인정받아 지난 8월에 ‘올해의 상품’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김동균 북미유럽 총괄부문장은 “모어 시장진출은 품목 다변화로 매출 확대와 우수 딜러 영입에 효과적일 뿐 아니라 카이오티 브랜드 인지도 증대를 통해 농기계 사업과도 시너지가 있을 것”이라며 “스탠딩모어, 디젤 제로턴모어를 선봬 내년 북미시장에서 2000대, 3~4년 내로 5000대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1993년 설립한 대동공업의 북미 현지 법인 대동-USA는 현재 약 430개의 딜러를 두고 대동공업의 글로벌 농기계 브랜드 ‘카이오티(KIOTI)’의 100마력 이하 트랙터를 주력으로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지난해 북미시장 진출 이후 처음으로 트랙터 및 운반차 ‘1만대 판매 돌파’라는 국내 농기계 업체 최초의 성과를 달성했다. 올해는 북미 시장에서 더 큰 성장을 이루기 위해 국내 농기계 업계 최초로 캐나다 온타리오 주 미시소거(Mississauga, Ontario) 지역에 캐나다 법인을 설립했다. 

 

김창수  csk@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