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유통 농협
사료주문‧가축관리 정보가 ‘한손에’농협, 지난 2일 모바일서비스 개시…축산농가 소득증대 견인기대
농협이 지난 2일부터 사료주문에서 지식 및 정보기능을 포함한 농협사료 모바일서비스를 시작했다.

농협이 지난 2일부터 사료주문에서 지식 및 정보기능을 포함한 농협사료 모바일서비스를 시작했다.

모바일 포털 형태를 표방한 이 서비스는, 농가들 간의 온라인 커뮤니티를 지원하고, ‘축산지식인’ 메뉴를 통해 농가와 농가간의 정보 공유는 물론, 농협사료 전문 컨설턴트들의 간이 컨설팅도 받을 수 있다. 농가는 농협사료와의 거래내역 등이 포함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적정 상품과 적정 주문량을 컨설팅받을 수 있다.

또 사료 소진 예상일에 대한 알람 기능을 제공함으로써 사료주문 누락에 따른 농가의 손실을 사전에 방지함은 물론, 사료 재주문, 예약 주문실시간 배송조회 등 농가의 편의성 증진을 위한 다양한 기능도 제공된다.

농협 축산경제와 농협사료는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할 전담조직을 2018년도에 각각 구성했으며, 금번 모바일서비스 개발을 위해 협력사업을 추진해왔다.

김태환 농협 축산경제대표이사는 “축산업의 4차 산업혁명 대응은 결국 농가소득 증대로 귀결되어야 한다”며 “금번 모바일서비스를 비롯한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을 통해 사료에 대한 효용성을 높이고 양질의 컨설팅을 제공하여 농가소득 5000만원 시대를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농협사료는 IoT기기를 활용한 가축생체정보 활용 시범사업을 진행 중이며, 축종별 디지털컨설팅 프로그램도 개발 중이다.

 

김은지  alnews@alnews.co.kr

<저작권자 © 농축산기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